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아는 형님’ 정성호 “다섯째 임신에 애들이 화내…화장실 없애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정성호가 다섯째 임신에 자녀들이 보인 반응을 전했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은 성대모사 끝판왕 특집으로 꾸며져 정성호, 박슬기, 김보민, 양승원이 출연했다.

이날 정성호는 아내 경맑음이 다섯째를 갖게 된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는 “원래 넷째까지만 자녀를 계획하고 키웠는데 수근이랑 ‘개승자’를 하면서 늦게 귀가하게 됐다”며 “아내에게 미안한 마음에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정성호는 “수근이 너 때문이야”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이수근은 “성호가 저렇게 건강한 줄 몰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정성호는 다섯째 임신 소식을 알게 된 자녀들의 반응을 이야기했다. 정성호는 “다섯째 임신했다고 얘기를 하니까 애들이 막 소리 지르고 화를 내는 거다. 지금도 방이 없는데 다섯째는 어디에다 방을 줄 거냐고, 화장실 하나 없애자더라”고 털어놨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아는 형님’ 방송 캡처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