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국 다이빙 사고로 전신마비, 대소변도 혼자 못 봐" 유명 래퍼 근황(근황올림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래퍼 KK(본명 김규완)가 다이빙 사고 이후 근황을 전했다.

23일 유튜브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케이케이를 만나다] 전신마비 환자된 ‘쇼미’ 래퍼, 첫 인터뷰...집으로 가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지난 2019년 3월 태국에서 머무는 숙소 수영장에서 다이빙을 하던 도중 불의의 사고로 전신마비 진단을 받았다.

KK는 “저는 운동이 안되고 감각도 없고 통증도 없고(하지만 신경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경추를 다쳤고 5, 6번 목뼈도 다쳤다.경수마비라고 해서 전신마비, 척수 손상이 다양한 방법으로 되는데 깔끔하게 끊어진 게 아니라 뼛조각이 튀었나도 한다. 피랑 같이. 그래서 그런 부분 때문에 겨드랑이 밑으로는 감각이 없다”고 현재 몸 상태를 전했다.

이어 그는 “당연히 대소변을 혼자 할 수 없어서 보통 구멍을 뚫기도 하는데 저는 지금은 소변 나오는 곳으로 연결을 해서 소변줄로 소변을 배출하고 있다. 대변 같은 경우도 제가 직접 할 수 없기에 좌약을 써서 간병인 선생님께서 도와주시고 있다. 혼자서 자다가 돌아누울 수가 없기에 자다가 자세를 바꿔 주시는 것도 24시간 누군가 옆에서 전부 다 케어를 해주시지 않으면 혼자서 삶을 살아나갈 수 없는 그런 상태라고 할 수 있다”고 더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유튜브 ‘근황올림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K는 “놀러 갔다가 다쳤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좀 계신데 사실 그건 아니다. 한국에 있는 집이랑 차를 다 정리하고 태국에 살러 갔다. 그런데 5개월 만에 (사고가 난 거다). 숙소에 있던 수영장에서 다이빙 사고를 당했다. (머리부터 입수해서) 수영장 바닥에 꽝하고 부딪쳤는데 굉장히 빨리 깨달았다 ‘내가 목이 부러졌구나’고 당시를 기억했다.

그는 “외국인 신분에 보험도 없다 보니까 병원비랑 약값 포함해서 처음에 5000만 원이 됐다가 그게 점점 불어서 7~8000만 원까지 한도 끝도 없이 올러가더라. SNS를 개인적인 공간이라고 생각을 해서 주변 지인들에게 요청드린 것인데 그렇게 크게 기사가 될 줄은 사실 몰랐다”고 전했다.

KK는 “동료 래퍼들도 도와주고 친분이 없는 일반분들이 1~2만 원 소액으로 많이 도와주셔서 한국에 갈 자금이 마련되니까 너무 감사드린다. 정신이 없는 와중에도 너무 큰 힘이었다. 그때 그렇게 조금씩 도움을 주셨던 분들에게 ‘최소한 제가 많이 좋아졌다’, 죽을뻔했지만 그 고비도 덕분에 잘 넘겼고 잘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제가 갚을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