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김연경의 흥국생명은 여기까지…도로공사·GS칼텍스 ‘결승 티켓’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흥국생명 김연경이 19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도로공사와의 컵대회 준결승을 마친 뒤 팬들에게 인사하며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가 정규시즌 전초전인 한국배구연맹(KOVO) 컵대회 여자부 우승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는 19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준결승에서 승리해 20일 오후 1시30분에 열리는 결승에서 맞붙는다. 양 팀은 지난 정규시즌에서 나란히 2~3위를 차지한 강팀이다.

2020년 컵대회 우승팀인 GS칼텍스는 ‘디펜딩 챔피언’ 현대건설을 세트스코어 3-1(25-14 25-20 21-25 27-25)로 꺾었다. 1세트에서 조직력이 무너진 현대건설을 손쉽게 밀어붙였다. 현대건설은 1세트에만 범실 9개를 기록했다. 2세트 초반에는 GS칼텍스가 크게 밀렸지만 한순간에 흐름을 되찾았다. 11-16에서 오세연의 블로킹 2개를 앞세워 연속 6점을 올리며 승부를 뒤집었다. 3세트를 내준 GS칼텍스는 4세트 24-21에서 3점을 내리 내주며 듀스 위기에 놓였다. 25-25에서 문지윤이 블로킹 벽을 뚫고 득점에 성공한 뒤 상대 팀 황연주의 공격이 아웃되면서 승기를 잡았다. 차세대 듀오인 아포짓 스파이커 문지윤은 양 팀 최다인 22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도로공사는 흥국생명에 3-0(25-17 25-19 25-22) 셧아웃 승리를 거두며 조별리그부터 4전 전승을 달렸다. 흥국생명은 권순찬 감독이 코로나19 확진으로 자리를 지키지 못했다. 돌아온 주포 김연경, 아웃사이드 히터 김미연, 리베로 김해란 등 조별리그 2경기를 교체 없이 소화한 베테랑들도 결장했다. 대신 대회 전 코로나19에 확진됐다가 이날 오전 팀에 합류한 선수들을 주축으로 경기를 치렀다.

반면 도로공사는 정대영, 배유나, 문정원 등 베테랑 선수들을 모두 투입했다. 도로공사는 시작부터 큰 점수 차로 앞서며 손쉽게 세트를 따냈다. 14-10에서 배유나의 블로킹, 이예림의 오픈 공격 등으로 4연속 득점하며 기세를 잡았다. 흥국생명은 서브 범실만 5개를 기록할 정도로 답답한 흐름을 보였다.

2세트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도로공사는 19-17에서 이번 대회 ‘깜짝 스타’ 김세인의 연속 득점으로 리드를 이어갔다. 김세인은 22-19에서 결정적인 서브에이스도 올렸다. 3세트 막판 시소게임에서는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했다. 배유나가 23-22에서 속공으로 득점했고 서브에이스까지 기록하며 경기를 끝냈다. 이예림이 16점, 김세인이 14점, 배유나가 10점을 올렸다.

노도현 기자 hyunee@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