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구와 붙더라도 쫄 필요 없다"...U20 女대표팀 '천메시' 천가람의 패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정승우 기자] "지치지 않는 대한민국, 승리하는 대한민국이 되겠다."

황인선(46)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여자대표팀은 18일 오전 11시(한국시간) 코스타리카 산 호세 국립경기장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코스타리카 U-20 여자 월드컵' 프랑스와 C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한국은 1승 1패(승점 3, 득실차 +1)로 C조 3위에 자리하고 있다. 1차전에서 강호 캐나다를 상대로 2-0 승리를 거뒀지만, 2차전 나이지리아에 0-1로 패배했다.

현재 2연승을 달린 나이지리아가 1위(승점 6점)에 자리하며 8강 진출을 확정지었고, 프랑스(1승 1패, 승점 3, 득실차 +1)가 다득점에서 한국(2득점)에 앞서 2위다.

경기를 앞두고 17일 대한축구협회는 공격 첨병 천가람과 수문장 김경희의 인터뷰 내용을 전했다.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공격을 이끈 천가람은 "준비를 많이 한 만큼 좋은 결과 나올 수 있어 기분이 좋았다. 저뿐만 아니라 팀원과 코칭 스태프분들도 고생이 많으셨다. 앞으로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천가람의 저돌적인 돌파와 탄탄한 개인기는 지소연을 연상시킨다. '천메시'라는 별명도 붙었다. 이에 그는 "과분하다. (돌파는) 제 장점이긴 하다. 하지만 단점이 될 수도 있다. 언제 어떻게 활용하느냐를 잘 생각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아직 득점을 기록하진 못했다. 천가람은 "아쉬움이 크다. 그렇다고 해서 지나온 시간을 후회하진 않는다. 그럼 더 큰 시간 낭비가 된다. 보완할 점을 짚어 다음 경기 준비하겠다"라고 자신감 있게 답했다.

그러면서 "4년 전 17세 월드컵은 열심히만 뛰었다. 지금은 책임감을 가지고 뛰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가 나이지리아전 겁을 좀 먹었다. 상대방을 분석하는 것은 좋다. 하지만 누구와 붙더라도 쫄아있을 필요는 없다.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지 않겠다. 후회 없는 경기 하겠다. 지치지 않는 대한민국, 승리하는 대한민국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OSEN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키퍼 김경희는 2경기에서 1실점만 허용하며 탄탄한 수비력을 뽐내고 있다. 그는 "외국 선수들을 상대로는 처음 뛰어본다. 힘들었다. 정말 힘들었다. 국내 경기와 차이가 컸다. 긴장을 너무 많이했다. 혼자 어려운 경기를 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경희는 지난 2경기 선방 능력을 비롯해 정확한 킥과 패스로 관심을 모았다. 이에 그는 "발밑은 자신 있다. 감독님, 코치님께서 발밑 잘 쓰는 골키퍼를 선호하신다. 그래서 자신있게 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프랑스전은 무조건 이겨야 한다. 다같이 실점하지 않고 좋은 경기해 이기고 싶다"라며 승리를 다짐했다. /reccos23@osen.co.kr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