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헌 80조 고치자"…'친명 vs 비명' 당내 갈등 격화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민주당에선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도록 한 당헌을 바꾸기로 하면서 당내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재명 후보를 위한 당헌개정이 아니냐 이런 반발이 나오고 있습니다.

장민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부정부패 혐의 기소와 동시에 당직자 직무를 정지하도록 한 당헌 80조를, 1심에서 금고 이상의 형을 받으면 정지하도록 개정하기로 의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