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천문연, 우주망원경 스피어엑스 성능시험 장비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이 미국 NASA 등과 공동 개발 중인 우주망원경 '스피어엑스'의 성능을 시험하기 위한 핵심 장비를 개발했습니다.

스피어엑스는 온 하늘을 102개의 적외선 색깔로 촬영하고 3차원 우주 지도를 작성하기 위해 개발되고 있는 우주망원경으로, 2025년 4월 우주로 발사될 예정입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천문연은 스피어엑스가 우주 환경에서 제대로 작동할지 시험하기 위해 지상에서 영하 220도 이하의 진공상태를 구현해줄 극저온 진공 챔버를 개발하고, 지난 6월 미국으로 이송해 설치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