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싸이 ‘흠뻑쇼’ 또 시끌…여수시 “인조잔디 70% 훼손, 원상복구 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싸이 `흠뻑쇼` 서울 공연. 사진ㅣ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싸이 ‘흠뻑쇼’가 이번엔 시설물 훼손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6일 전남 여수시에서 싸이 '흠뻑쇼'가 열린 가운데, 여수시가 당시 공연을 주관한 공연업체 ‘공연마루’에 시설물 훼손에 따른 원상복구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다.

16일 여수시 체육지원과 관계자는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10일 원상복구를 해달라는 공문을 보냈고 내일(17일) 오후 공연 주최 측에서 현장 점검을 오기로 했다”며 “생각보다 파손 상태가 심하다. 우리도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고 했다.

당시 공연장에는 대형 무대가 설치됐고, 2만 8000여명의 인파가 몰렸다. 여수시는 공연 3일 후인 지난 9일 현장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장 내 탄성 바닥재 곳곳이 훼손되고 인조잔디가 침하하는 피해를 확인했다. 육상 경기장 주변의 바닥 곳곳이 심하게 패였고, 찢겨 나간 곳도 있었다. 훼손된 경기장 바닥재는 완전히 뜯겨나갔다.

여수시 체육지원과 관계자는 “그동안 많은 공연을 해왔지만 이런 사례는 처음이다. 2만 8000여명의 관객이 몰린 것이 직접적인 훼손 원인이 아니라, 장시간 물을 뿌린 것이 침하 원인으로 파악된다. 물에 젖으면서 인조잔디를 받치고 있는 밑에 탄성 바닥재가 푹 꺼진 것으로 보인다. 70% 정도가 훼손됐다. 상당한 수리비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여수시는 무대 설비 등 무거운 짐을 실은 지게차가 이동하면서 바닥 곳곳에 흔적이 생긴 것으로 추측했다.

에에 따라 여수시는 주관 업체 측과 맺은 허가 조건에 따라 원상복구를 요구하는 한편 훼손된 시설물을 일부 통제할 방침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시설물 파손 시 주관 업체 측에서 원상복구하도록 하는 것이 허가 조건이다. 원상복구계획서를 검토해 절차대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 여파로 올해 3년 만에 재개한 싸이 ‘흠뻑쇼’는 무성한 뒷말을 남겼다. 시작 전부터 가뭄 속 물 낭비 논란에 이어 젖은 마스크로 인한 “세균 번식 위험이 있다”는 방영당국의 지적을 받았다.

스타투데이

싸이 ‘흠뻑쇼’에 몰린 인파. 사진 ㅣ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우려는 현실로 돌아왔다. 지난 달 3일간 10만명이 몰린 대규모 서울 공연 이후 코로나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계 당국이 대형 공연을 예의 주시하며 점검하기로 했다.

또 지난 달 31일에는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콘서트장 무대 구조물 철거 작업을 하던 몽골 국적 20대 남성 A씨가 15m가량 아래로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싸이 소속사 피네이션은 공식입장을 내고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며 “고인의 마지막 길을 최선을 다해 돌보겠다. 또한 더 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마련 및 재발 방지에 책임감 있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각종 사고와 논란에도 싸이 ‘흠뻑쇼’는 여수와 대구 공연을 강행했다. 오는 20일에는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열릴 부산 공연을 남겨두고 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