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최지만, 7경기 만에 안타 생산 재개…탬파베이 2위 복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6일 양키스전서 4타수 1안타 2삼진…타율 0.242

2회 첫 타석서 행운의 내야안타…이후 다시 침묵

팀은 3연승 행진…토론토와 61승53패 동률 이뤄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최지만(31·탬파베이 레이스)이 7경기 만에 안타 생산을 재개했다.

이데일리

탬파베이 최지만.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지만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 원정 경기에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42(281타수 68안타)를 유지했다.

앞서 최지만은 지난 5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3타수 2안타) 이래 18타수 무안타로 방망이가 차게 식었다. 이날 첫 번째 타석에서 나온 행운의 안타는 6경기 만에 침묵을 깨뜨렸다.

2회 ‘천적’ 양키스 선발 게릿 콜을 상대해 풀카운트 승부를 벌인 끝에 내야안타로 1루에 들어섰다. 크게 튄 느린 땅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상대 유격수 제아 카이너팔레파가 공을 놓쳤는데, 이게 실책이 아닌 내야안타로 기록되면서 최지만이 웃었다.

다만 출루는 여기까지였다. 콜과 다시 만난 4회와 6회 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9회 1사 1루 상황에서 들어선 마지막 타석에선 좌익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탬파베이는 4-0으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리며 시즌 61승(53패)째를 수확해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패한 토론토 블루제이스(61승53패)와 동률을 이루며 2위로 올라섰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