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이상민 "최민수, 이혼 기자회견서 보고 당황...혼자 인터뷰도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민수 아내 강주은이 밝힌 사건의 전말
한국일보

최민수가 이상민의 이혼 기자회견에 참석한 일화가 공개된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민수 아내 강주은이 '돌싱포맨'에서 과거 이상민의 이혼 기자회견과 관련된 이야기를 전하며 남편을 대신해 사과했다.

16일 오후 방송되는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강주은 강수정 가비가 등장해 '돌싱포맨'과 극과 극 케미로 역대급 웃음 폭탄을 선사한다.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강주은이 이상민에게 사과하는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상민은 지난 2006년 이혼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고, 당시 최민수가 라이더 재킷 차림으로 함께 참석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MC들이 사건의 전말을 묻자 이상민은 "어떻게 설명해야 하나"라며 어려워했고, 강주은은 "사실 최민수는 기자회견이 있는 줄도 몰랐다더라"며 대신 설명에 나섰다.

그러면서 "바이크를 타고 우연히 그 앞을 지나갔는데 한 기자가 남편을 기자회견 장소로 안내했다. 들어가는데 (기자들이) 길을 만들어 줬다더라"며 최민수가 얼떨결에 기자회견장으로 입장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국일보

이상민이 이혼 기자회견장에서 최민수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털어놨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민은 "그래서 최민수 형이 나보다 먼저 도착해서 거기 앉아계셨다"며 "난 아무것도 모르고 기자회견장에 들어섰는데 민수 형님이 앉아 계서서 그 순간 머리가 하얘졌다. 나에게 너무 진지한 상황인데 어떻게 해야 하나 싶더라"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그는 "더 중요한 건 최민수 형이 거기서 인터뷰를 혼자 다 했다는 것이다. 난 기자회견이 끝나고 자리를 떴는데, 민수 형이 거기 앉아서 '너희 둘이 그러면 안 된다. 이러지 말라'고 했다더라"고 회상했다.

한편 이날 녹화 도중엔 최민수에게 깜짝 전화가 걸려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됐다는 전언이다. 최민수의 발언에 강주은이 "뚜껑(?) 날아가게 하지 마"라며 살벌한 경고를 날려 철부지 남편 최민수의 한 마디는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