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서희·김규선·오창석, MBC '마녀의 게임' 출연‥10월 첫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장서희 김규선 오창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장서희, 김규선, 오창석이 '마녀의 게임'으로 호흡을 맞춘다.

10월 첫 방송될 MBC 새 일일극 '마녀의 게임'이 장서희, 김규선, 오창석의 출연을 확정,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했다. '마녀의 게임'은 거대 악에 의해 희생된 두 모녀의 처절한 모성애를 담은 연합 복수극이다. '금나와라 뚝딱', '신이라 불린 사나이', '천하일색 박정금' 등을 연출한 이형선 감독과 '가족의 비밀', '비밀과 거짓말'을 집필한 이도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 가운데 오랜만에 MBC에 복귀하는 장서희가 눈길을 끈다. 그동안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작품에서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는 연기를 보여줬던 장서희는 이번 작품에서 천하그룹의 비서에서 상무이사에 이어 대표이사까지 승승장구 성공 가도를 달리는 설유경 역으로 분한다.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미모와 우아한 자태, 고고한 품격을 지닌 설유경은 그 누구에게도 속내를 들키지 않고 평정심을 유지할 만큼 탁월한 감정 관리를 보여주는 인물. 이번에도 어김없이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장서희는 무서운 야망과 따뜻한 모성애를 동시에 품은 설유경 역을 통해 차원이 다른 복수극의 매력을 제대로 발산할 것으로 보인다.

김규선은 '마녀의 게임'으로 첫 주연 자리를 꿰찬다. 극 중 몇 번을 쓰러져도 굴하지 않고 일어서는 오뚝이 같은 매력을 가진 정혜수 역을 연기한다.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치고 밝고 씩씩한 스타일로 평소엔 상냥하고 친절하지만, 딸 한별이를 위해서라면 지옥 불에 뛰어드는 것도 두려워하지 않는 반전 매력을 가진 캐릭터. 김규선은 정혜수 역을 그 누구보다 실감 나게 그려내 시청자들을 매료시키는 것은 물론,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오창석은 사법연수원을 거쳐 현재 서울지방검찰청 소속 특검팀 검사인 강지호 역을 맡는다. 명석한 두뇌와 잘생긴 외모, 모델 같은 기럭지까지 완벽히 갖춘 강지호는 원하는 것을 쟁취하기 위해 늘 쫓기듯 노력하고, 밤새워 공부하고, 악착같이 매달려서 검사의 자리까지 온다. 오직 본인 자체만이 유일한 자산인 것. 때문에 그동안 특유의 진정성이 돋보이는 연기와 입체적인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여온 오창석이 이번 작품으로 어떤 매력을 보여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배우와 캐릭터의 싱크로율도 기대가 되지만 이 배우들이 함께 호흡했을 때의 시너지 또한 놓칠 수 없는 매력 포인트가 될 것 같다.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마녀의 게임'만의 독보적인 복수극을 선보일 예정이니 첫 방송까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비밀의 집' 후속으로 만나볼 수 있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황소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