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돌싱글즈3’ 리얼리티 甲…한정민·조예영 ‘뜨거운 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돌싱글즈. 사진 ㅣ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무도 그들의 스킨십을 막을 순 없었다.

‘돌싱글즈3’가 리얼한 중계로 몰입도를 높였다. 한정민 조예영 커플의 부산 신혼여행과 동거 첫날 모습을 사실적으로 전달해 다큐 같은 예능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제작진은 솔직한 모습 그대로를 담기 위해 19금 편성을 결정, 기대감을 높인 바 있다.

14일 방송된 ‘돌싱글즈3’ 8회는 ‘돌싱 빌리지’에서의 합숙 후 최종 선택을 통해 커플로 매칭된 한정민 조예영과 유현철 변혜진의 웨딩 촬영 및 신혼여행, 동거 첫 날 모습이 펼쳐졌다.

올인 커플 한정민 조예영은 최종 선택 직후 ‘RE: 웨딩 촬영’을 진행했다. 웨딩드레스를 입고 나온 조예영의 모습을 바라보던 한정민은 “너무 예쁘다. 기분이 이상하다”며 눈물을 터트렸다. 조예영 또한 눈시울을 붉히며 감정을 추슬렀다.

달콤한 웨딩 촬영을 마친 두 사람은 부산의 특급 호텔로 허니문을 떠났다. 이곳에서 두 사람은 카메라에 걸리지 않는 ‘사각지대’를 찾아낸 뒤, 잠옷으로 갈아입고 와인을 마셨다. “둘만 있으니 갑자기 확 당겨지는 느낌”이라고 한정민이 말한 직후, 두 사람은 연신 입맞춤을 나눴다.

분위기가 무르익은 가운데 한정민은 “케이블카에서 내린 직후부터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었다”며, “정식으로 만나고 싶다”고 고백했다. “내일이 되면 돌아가니까, 약속 없이 보내긴 싫었다”는 한정민의 진심에 조예영은 “만날 거야”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후 격정적인 키스를 나누던 두 사람은 조예영의 리드 하에 카메라 사각지대로 사라졌다.

동거 첫날부터 고수위의 대화는 물론 거침없는 스킨십에 “대박이네”라고 외치던 이혜영은 “여긴 뭐야, 대화가 필요 없네”라며 감탄했다.

급커플로 결정된 유현철 변혜진은 어색한 분위기 속 웨딩 촬영을 진행했다. “만난 지 5일 만에 신혼여행까지 오게 됐다”며 쑥스러워한 두 사람은 와인을 마시며 속 깊은 대화를 나눴다.

이때 변혜진이 “(원래는) 최종 선택을 안 하려고 했었다”는 돌발 발언을 던졌다. “(유현철이) 결이 다르다고 느껴서, 민건 오빠를 선택하려고 했다”는 변혜진의 말에 유현철도 “나도 케이블카를 안 타려고 했었어”라고 응수했다.

그러나 유현철은 곧 “네가 케이블카에서 아무도 안 선택하고 내리려 했다면 다시 한 번 구질구질하게 잡았을 것이다, 좋아하는 데 구질구질한 게 어딨어”라고 말해, 분위기를 다운시켰다.

싱글대디 유현철은 “동거하는 곳에 딸을 하루 정도 데려오는 건 어떨까?”라고 물었고, 변혜진은 “아이가 오고 싶으면 언제든”이라고 답했다.

신혼여행을 마치고 2주 후, 이들은 본격적인 ‘동거’를 시작했다. 한정민 조예영 커플은 한정민이 거주 중인 창원에서 동거 생활을 시작했다. 재회 직후부터 동거 하우스로 향하는 길까지 두 사람은 입술을 떼지 못했다.

한정민의 입술에 묻은 밥풀까지 조예영이 떼서 먹는 달달함 속, 조예영은 자신의 어머니가 직접 쓴 손편지를 한정민에게 보여줬다. ‘새로운 여정이 즐겁고 복되기를 바라며, 정민이와 함께 축복한다’는 내용에 두 사람은 “돌싱들의 감정을 자극하는 단어”라며 눈물을 흘렸다.

제작진은 “본격적인 동거에 돌입한 두 커플이 오직 서로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재혼 가능성’도 진지하게 고민한다. 이들의 리얼한 동거 생활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