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얀마 민주화 시위

미얀마 군정법원, 수치 고문에 징역 6년 추가…누적형량 17년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머니투데이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사진=AFP, 뉴스1


미얀마 군정법원이 아웅산 수치(77) 국가 고문에게 징역 6년형을 추가로 선고했다.

15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익명의 핵심 관계자를 인용, 군부가 수치 고문에게 4건의 부패 혐의를 적용했다고 보도했다. 수치 고문이 2012년 어머니의 이름을 따서 만든 자선단체의 기금을 남용해 자신의 집을 짓고, 지위를 남용해 공공 부지를 시장가보다 낮게 임대했다는 이유다.

군정법원이 군부가 기소한 4개 혐의를 모두 인정하면서 수치 고문의 전체 형량은 17년으로 늘어나게 됐다. 수치 고문은 앞선 재판에서 이미 11년형을 선고받은 상태다. 수치 고문이 혐의를 모두 부인하면서 변호인단이 항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재판은 언론 또는 대중의 접근을 막기 위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법원은 또 수치 고문의 변호인이 재판 결과를 외부에 공개하지 못하도록 금지했다.

수치 고문이 이끈 민주주의민족동맹(NLD)가 2020년 11월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이후, 군부는 지난해 2월 이 총선이 부정선거였다며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이후 수치 고문에 10여개의 혐의를 적용해 잇따라 기소했고, 수치 고문은 지난 6월부터 네피도에 있는 교도소 내 독방에서 수감생활을 하고 있다.

일각에선 내년 선거를 앞둔 군부가 권력 장악을 정당화하고, 수치 고문이 정치적으로 재기하지 못하도록 혐의를 씌우고 있다는 주장이 나온다.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는 반대파에 대한 탄압이 지속되면서 혼란에 빠져있다. 수만명의 군부 반대파들이 고문·구타 당하고 투옥되거나 살해당했다.

AFP통신은 수치 고문이 최소 18건의 혐의로 기소됐고, 이 혐의들이 모두 인정되면 최대 190년형을 받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