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게이머와 e스포츠

프로게이머에서 포커 챔피언으로…홍진호, 美포커 대회 2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월드 시리즈 오브 포커' 1위 차지

'윈 서머 클래식, NLH 챔피언십'서도 우승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전직 프로게이머 홍진호가 포커 챔피언으로 화려한 변신에 성공했다.

15일 글로벌 매체 포커뉴스에 따르면 홍진호는 지난달 10일부터 12일(현지 시간)까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22 월드 시리즈 오브 포커(WSOP)’ 대회 76번째 이벤트 ‘포커 명예의 전당 바운티’에서 865명의 참가자 중 1위를 차지했다. 상금 27만6067달러(약 3억6000만 원)와 우승 팔찌의 주인공이 됐다.

이데일리

홍진호가 ‘2022 WSOP’에서 우승을 차지했다(사진=홍진호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SOP’는 매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포커 대회다. 포커 플레이어들의 꿈의 무대로 불린다. ‘포커 명예의 전당 바운티’는 ‘포커 명예의 전당’이 처음 설립된 1979년을 상징하는 1979 달러의 바이인(Buy-in, 참가비)에 베팅 제한이 없는 노리밋 룰의 홀덤(Hold’em)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회 첫날 15위의 중간 성적으로 마무리한 홍진호는 이튿날 가장 많은 칩을 확보하고 결승전 격인 파이널 테이블에 진출했다. 혼전 양상으로 진행된 파이널 테이블에서는 마지막 2인이 겨루는 헤즈업까지 진출했고, 태국 선수를 상대로 승리하며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우승 직후 홍진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염원하던 우승 팔찌를 얻었다”며 “응원해주신 분들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홍진호는 앞서 지난 5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윈 카지노에서 열린 ‘2022 윈 서머 클래식, NLH 챔피언십’에서도 1428명의 토너먼트 참가자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우승 상금으로 69만 6011달러(약 9억 1107만원)를 수령했다.

현재 홍진호는 온라인 포커게임을 서비스하는 투에이스 코리아(2ACE Korea)와 함께 한국의 포커 대중화와 건전한 놀이 문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이데일리

전직 프로게이머 홍진호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최고 권위 포커 대회 ‘2022 WSOP’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사진=‘WSOP’ 공식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