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성광 "허경환, 통영까지 가 여동생 축가 했는데…아무것도 안 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미디언 박성광이 허경환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허경환의 '미우새' 합류를 축하하는 김원효, 박성광, 김지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원효, 김지호, 박성광은 순서대로 한 명씩 허경환의 과거사를 폭로했다. 박성광은 자기 차례가 되자 과거 허경환 여동생의 결혼식 때 축가를 불렀던 일화를 언급했다.

박성광은 "(KBS2 '개그콘서트' 코너 중) '용감한 녀석들'로 한창 인기 있을 때 통영까지 가서 (허경환 여동생) 축가를 했다"며 "(축가를 하면) 보통 선물을 주지 않느냐"고 물었다.

김원효는 "보통 명품을 사준다"고 말했고, 박성광은 "근데 (허경환은) 아무것도 안 줬다"고 폭로했다.

이를 듣던 김원효는 "서울도 아니고 통영까지 갔는데?"라며 당황해했고, 김지호도 "이건 좀 심했다"며 허경환을 질책했다.

머니투데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허경환은 "내가 원래 명품 가방이든 돈이든 다 생각하고 있었다"면서도 "(여동생 결혼식 날) 박성광이 가사도 틀리고, 엉망진창이었다. 노래가 잘 안되니까 우리 엄마 춤 시키고. 그냥 결혼식을 깽판으로 만들었다"고 억울해했다.

그런가 하면 허경환은 김지호의 결혼식엔 가지도 않고 5년째 축의금도 주지 않았다고.

김원효가 "(허경환이) 내 결혼식 날 갑자기 결혼식장에 생닭을 가져와서 포커스가 그쪽으로 갔다. '허경환 닭 사업 시작' 이런 기사가 났다"고 토로하자 김지호는 "네 결혼식은 가기라도 했지, 내 결혼식은 오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축의금도 안 냈다. 그때 (허경환이) 외국에 있었다. 5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안 주고 있다"고 섭섭함을 털어놨다.

그러자 허경환은 "내가 그건 진짜 미안하다"면서도 "너 두 번째 결혼할 때 두 배로 주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