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기시다 내각서 첫 야스쿠니 참배… 외교부 “유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교부가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경제산업상이 지난 13일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14일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일본의 과거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전쟁 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 정부 각료가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니시무라 경제산업상은 야스쿠니 신사 참배 뒤 기자들과 만나 “고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생각하며 일본의 평화, 발전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결의를 다졌다”고 말했다. 그는 사비로 공물인 ‘다마구시료’(비쭈기나무에 흰 종이를 단 것)를 냈고 방명록에는 ‘중의원 의원 니시무라 야스토시’라고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참배는 15일 태평양전쟁 패전일을 앞두고 진행됐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내각이 지난해 10월 발족한 뒤 현직 각료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사실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시다 총리와 각료들은 지난해 10월과 올해 4월 열린 예대제(제사)에 직접 참배하지 않고 공물을 봉납했다. 니시무라 경제산업상은 집권 자민당 최대 파벌 아베파 소속으로 지난 10일 개각에서 재입각했다.

지난해 태평양전쟁 패전일엔 기시 노부오 당시 방위상 등 각료 5명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스가 요시히데 당시 일본 총리는 야스쿠니 신사에 직접 참배하지는 않았지만 공물을 봉납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대변인 논평에서 “일본의 책임 있는 인사들이 역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 줄 것을 촉구한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서유미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