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장훈, 공연 중 실신?…"No, 에너지 절정 달한 초현실적 상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머니투데이

가수 김장훈. /사진=머니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김장훈이 콘서트 공연 도중 실신했다는 소식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김장훈은 지난 1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무대에서) 졸도 아닙니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무대에서만 일어나는 초현실적인 상태"라며 "아무튼 걱정해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김장훈이 서울 강남구에서 열린 '김장훈의 오싹콘' 공연 중 무대 위에서 실신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김장훈이 의자에 앉아 콘서트 마지막 곡인 '노래만 불렀지'를 부르다가 갑자기 뒤로 쓰러졌다고 전했다.

이에 김장훈이 직접 해명에 나선 것. 그는 "누구는 연출이다, 누구는 실신이다 등 의견을 내시는 데 모두 아니다"라며 "(무대에서) 가끔 일어나는 현상이고, 사람의 정신적 쾌락과 에너지가 절정에 이르면 (그런 행동을 하는) 호르몬이 나오는 듯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쓰러지자) 주변에서 놀라 달려왔는데 제가 누워서 행복하게 실실 웃고 있었다고 하더라"며 "수천 번의 공연을 했는데 실로 몇 년 만에 관객들과 함께 뛰고 소리를 지르니 정신이 안 나가면 AI(인공지능)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 너무 노래와 분위기에 빠져들지 않도록 정신을 차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1963년생인 김장훈은 1991년 '늘 우리 사이엔'이라는 앨범으로 데뷔했다. 가수뿐 아니라 공연기획자, 사회운동가, 수필가 등으로도 활동 중이며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김장훈 TV'도 운영하고 있다.

채태병 기자 ct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