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콩댁' 강수정 "홍콩 웃풍 심해, 얼굴에 에어컨 튼 느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4일 MBC 구해줘 홈즈 방송

뉴스1

MBC 구해줘홈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홍콩에서 생활 중인 방송인 강수정이 홍콩 주택 때문에 겪는 고충을 토로한다.

14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연출 이민희,전재욱 /이하‘홈즈’)에서는 방송인 강수정과 장동민 그리고 방송인 조나단과 박영진이 각각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파이어족을 꿈꾸는 3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20, 30대를 치열하게 살아왔다는 의뢰인부부는 복잡한 서울을 떠나 여유롭고 한적한 생활을 즐기는 일명, 파이어족을 꿈꾸고 있다고 한다.

당장 은퇴를 결심한 것은 아니지만, 훗날의 삶을 꿈꾸며 교외의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결심 했다고 한다. 지역은 아내 친정집이 있는 서울 강동구에 근접한 경기 동부지역으로 리모델링된 집 또는 신축을 바랐다. 아이의 교육을 위해 도보권 또는 차량 10분 이내에 초등학교가 있길 희망했으며, 프라이버시를 위해 옆집과 거실창이 마주보지 않길 바랐다. 예산은 최대 10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먼저 복팀에서는 방송인 강수정과 장동민이 경기 광주시 도척면으로 향한다. 2022년 준공한 신축 주택으로 도시가스와 상수도가 설치되어 있다고 한다. 깔끔하고 럭셔리한 외경에 강수정은 "마치 LA 주택가에 와 있는 기분이다"라고 말해 매물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거실을 둘러보던 강수정은 두꺼운 벽체와 섀시를 보며 부러움을 나타낸다. 그는 "홍콩은 웃풍이 심하다. 잠 잘 때마다 얼굴에 에어컨을 틀어 놓는 것 같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장동민은 알록달록 예쁘게 꾸민 어린이 방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고 한다. 그는 "우리 보물이가 생각난다. 지금은 바닥에 누워있다"며 유아용 범퍼 침대를 휴대전화기로 찍어 가는 등 딸바보의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이에 강수정은 장동민에게 아기 침대를 선물로 사주겠다고 현장에서 약속했다고 한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스튜디오의 코디들은 "여기 베이비 페어가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한다.

덕팀에서는 방송인 조나단과 박영진이 경기도 양평군으로 출격한다. 주차장은 물론 잔디 마당 전체에서 묻어나는 한국적인 아름다움에 두 사람은 넋을 놓고 감상한다. 두 사람은 매물명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한복으로 환복, 장구와 소고까지 수준급으로 연주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14일 밤 10시35분 방송.

ich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