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해 복구 다 못했는데 또 비 소식…"어디로 가야 하나" 한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모레(16일)까지 비가 온다는 소식에 침수 피해가 컸던 지역의 주민은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아직 복구 작업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더 큰 피해가 나는 건 아닐지 걱정이 큽니다.

박세원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집중호우 당시 서울에서 가장 많은 비가 내린 동작구의 남성사계시장.

오물이 섞인 흙탕물 사이에서 상인이 빗자루로 쓰레기를 모으고 굴착기가 쓰레기 더미를 옮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