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우로 1년 농사 물거품…산사태 경보에 "잠도 안 와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다음 주에는 강원도에도 또 큰 비가 내릴 걸로 보입니다. 특히 강원도는 이번 폭우로 산사태 피해가 컸는데, 한숨 돌리기도 전에 또 예보된 비에 추가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G1 윤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푸르던 마을 초목들이, 이제는 흙 범벅된 채 뭉텅뭉텅 잘려 나갑니다.

뭐라도 건져보려 했지만, 무너져 내린 산 아래 멀쩡한 게 별로 없습니다.

마당에 애써 기른 배나무들은 고작 몇 그루들만 살아남았고, 100포대 넘게 있었던 비료도 다 쓸려가고 겨우 14포대 건져놨습니다.

중장비도 휘청일 정도로 땅이 질어 응급 복구마저 애먹고 있는 마당에, 또 큰 비 온다는 소식에 눈앞이 캄캄합니다.

[박영기/횡성군 청일면 속실리 이장 : 응급 복구만 하는 것도 15일 정도는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거든요. 또 비가 온다고 그래서 진흙 있는 데는 손을 댈 수가 없어요.]

한번 겪은 산사태 다시 겪을까, 집에 들어가는 것도 겁이 납니다.

[김용상/피해 주민 : 아, 걱정뿐이겠어요. 잠도 안 오죠, 그것 때문에. 저녁에는 마을 회관에서 자고 아침에는 와서 지켜보는 거죠.]

농심도 타들어 갑니다.

배수펌프 하나 없던 강변 마을은 이번 호우에 아예 잠겨버렸고, 수확할 때 다 된 고추는 죄다 못 쓰게 돼 버렸습니다.

1년 농사가 물거품이 됐지만, 복구는커녕 한숨 돌리기도 전에 또 비 걱정입니다.

[오정희/원주시 소초면 장양4리 이장 : 이 펌프 시설 하나 없고 이재민들이 살 수 없는 동네가 되면 어떻게 편안하게 두고 잘 수가 있어요, 비만 오면 걱정이 되는데….]

기상청은 내일(14일)까지 영서권에 많게는 120mm 이상, 시간당 최대 5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걸로 예보한 가운데, 집중호우로 지반이 약해져 있는 강원도에는 산사태 경보가 발령돼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락춘 G1방송)

▶ 물 빼는 데만 3일 걸렸는데…비 소식에 이재민 '한숨'
G1 윤수진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