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포착] 일본이 또…야스쿠니 신사 참배한 日 각료, 기시다 내각 후 최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일본 현지시간으로 13일 오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경제 산업상(왼쪽). 교도통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경제 산업상이 13일 오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교도통신, NHK 등 현지 언론의 이날 보도에 따르면, 니시무라 경산상은 오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아베 신조 전 총리를 떠올리며 일본의 평화와 발전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결의를 다졌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일본 현지시간으로 13일 오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경제 산업상. 교도통신 연합뉴스


니시무라 경산상은 다마구시(玉串·비쭈기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료를 사비로 지출했으며, 방명록에는 '중의원 의원 니시무라 야스토시'라고 적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지난해 10월 기시다 후미오 내각이 발족한 뒤 현직 각료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사실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니시무라 경산상은 자민당 최대 파벌인 아베파 소속으로, 지난 10일 개각 당시 각료로 다시 기용됐다.

그동안 기시다 총리와 내각 각료들은 지난해 10월 추계예대제(제사)와 올해 4월 춘계예대제 때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 않고 공물을 봉납하는 것으로 대신했다.

야스쿠니 신사 참배 두고 주변국과 꾸준히 갈등

한편, 야스쿠니 신사는 1869년 일본 수도 도쿄도 지요다구 구단키타에 세워진 일본 최대 규모 신사다. 일본이 벌인 주요 전쟁에서 사망한 군인·민간인 등 246만 6000여 명이 합사돼 있다.

여기에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전범인 도조 히데키(東條英機·1884∼1948)를 비롯한 태평양 전쟁의 A급 전범 14명이 포함돼 있다.
서울신문

2013년 12월, 취임 1년 만에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강행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스쿠니 신사에 총리와 일본 각료들이 참배하는 것은 전쟁에 대한 책임을 부정하는 것과 같아 비난을 받아왔다.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의 그 어떤 전통 종교와도 연관이 없으며, 전범을 미화하는 장소에 불과하다.

이런 이유 때문에 국제사회에서 야스쿠니 신사에 대한 비난을 꾸준히 쏟아냈고, 특히 역대 총리들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주변국과 외교 문제로 번지기도 했다.

예컨대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는 취임 직후인 2001년 8월 13일 야스쿠니 신사를 직접 방문해 참배하면서 한국과 중국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아베 신조 전 총리는 취임 1년 만인 2013년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감행한 바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