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장동민 "보이스피싱범에게 '마약' 구매 부탁, 데리고 놀았다" ('자본주의학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장동민이 보이스피싱 범인을 가지고 놀았던 일화를 밝혔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KBS2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최근 다각도로 변하고 있는 보이스피싱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날 장동민은 과거 보이스피싱을 당할 뻔했다며 "어머니와 제가 같은 주에 연달아 당했다"고 운을 뗐다. 장동민은 "어머니에게 톡으로 '엄마, 이 링크 보낼 테니까 클릭을 해봐'라고 연락을 했더라"며 엄마가 저한테 전화를 했길래 '‘그거 보이스피싱이야. 응대만 해줘'라고 한 뒤 제가 집으로 빨리 갔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혼쭐을 내줘야겠다 싶어서 '아들 집에 언제 올거야', '집에 와서 이것 좀 치워, 네가 저번에 갖다 놓은 시체 좀 치워'라고 했다"며 "알겠다고 치우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또 '아들, 집에 들어올 때 그것 좀 사와, 마약 좀 사와'라고 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그는 “"계속 알았다면서 링크를 누르라고 하길래 좀 데리고 놀다가 성실하게 살라고 하고 마무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보이스피싱의 원조로 많은 피해자를 양산한 이른바 ‘김미영 팀장’의 놀라운 실체가 드러났는데, 패널들을 모두 경악하게 한 김미영 팀장은 어떤 사람이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 밖에도 신종 보이스피싱의 범행 수법에 대해서도 공개되며 놀라움을 안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