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해현장 실언' 김성원, 대국민 사과…"현장에서 함께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어제(11일) 국민의힘 수해봉사 현장에서 "사진 잘 나오게 비가 왔으면 좋겠다"는 실언으로 논란을 낳은 김성원 의원이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김 의원은 수해복구가 끝날 때까지 현장에 함께 하겠다며, 당이 내리는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엄민재 기자입니다.

<기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오늘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거듭 사과의 뜻을 전하며 고개를 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