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EU, '미국산 우대' 美 전기차 보조금 추진에 "WTO 규범과 상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자국산 배터리 탑재 등 조건이 달린 새 전기자동차 보조금 정책을 추진하는 데 대해 유럽연합, EU가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미리엄 가르시아 페러 EU 집행위원회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미 하원 통과를 앞둔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관련 내용이 포함된 것에 대해 "해당 조처는 해외 자동차 회사들을 차별하는 것"이라며 "당연히 미국의 방침이 세계무역기구, WTO 규범과도 상충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이 법안에서 이런 차별적 요소를 제거하고 WTO 규범에 완전히 부합하도록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페러 대변인은 전기차 보조금 자체는 전기차 수요를 증진하고 궁극적으로는 온실가스 배출을 막는 데 도움이 되는 중요한 인센티브 수단이라는 점에 동의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도입하는 조치는 형평성이 보장되고 차별적이지 않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르면 현지 시간 12일, 미 하원에서 처리될 것으로 보이는 이 법안에는 전기차 구매 시 최대 7천500달러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하면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는 전기차의 요건을 강화하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전기차에 탑재되는 배터리의 주요 부품이 일정 비율 이상 북미에서 제조되고 배터리 제조에 쓰이는 핵심광물이 미국 또는 미국과 자유무역협정을 맺은 나라에서 채굴되거나 가공돼야 한다는 조건이 붙었습니다.

특히, 중국 등에서 생산된 배터리와 핵심 광물을 사용한 전기차는 혜택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규정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EU뿐 아니라 한국도 해당 법안이 WTO 협정에 위배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를 미국 측에 전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수형 기자(sean@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