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영우' 박은빈, 강태오에게 결국 이별 선언...시청률 14.6%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은빈 "사귀지 않는게 좋겠습니다"...하윤경·주종혁, 핑크빛 기류

더팩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이 결국 강태오에게 이별을 통보한 가운데, 하윤경과 주종혁 사이에는 핑크빛 기류가 흘렀다.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박지윤 기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강태오가 결국 눈물의 이별을 맞았다.

11일 방송된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극본 문지원 연출 유인식) 14회에는 제주도에서 크고 작은 변화를 맞은 우영우(박은빈 분)와 '한바다즈'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시청률은 전국 14.6% 수도권 16.1%, 분당 최고 17.9%(닐슨코리아, 유료 가구 기준)까지 치솟으며 수목극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이날 한바다 식구들은 정명석(강기영 분)이 위암 3기로 투병 중인 사실을 알았다. 우영우는 한 끼도 제대로 먹지 못하는 정명석을 걱정했고, 그가 여전히 잊지 못한 '행복국수'의 고기국수를 다시 맛보게 해주기 위해 폐업한 행복국수의 사장을 찾아 나섰다. 비슷한 이름으로 승승장구 중인 '행운국수'에서는 행복국수 이야기에 "원조는 우리고, '행복국수'는 도태돼 문을 닫았다"고 반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마을 주민들은 행복국수 사장이 어머니 병간호에 정신없는 사이, 행운국수가 방송과 SNS 등을 통해 맛집 마케팅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복국수 사장의 행방이 묘연한 가운데, 이준호는 행운국수 주방장의 퇴근길을 뒤쫓았다. 행복국수 주방에서 일하다 행운국수로 스카우트 됐다는 그는 행복국수가 진짜 원조라고 했다. 심지어 행운국수는 '부부식당'이라는 백반집을 운영하던 주인이 행복국수를 따라 바꾼 것이었다. 행복국수 사장이 "산 좋고 물 좋은 곳에 가서 좀 쉬어야지"라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는 걸 들은 우영우는 식당 앞에 쌓인 '산수요양원'의 우편물을 떠올렸다. 그러나 그의 어머니는 치매를 앓고 있어 대화가 어려운 상황이었고, 아들을 만날 수 있는 확률도 낮았다.

그러던 중 세 번째 변론기일이 다가왔다. 주지 스님은 신문을 통해 과거 황지사의 반대에도 지방도 3008호선 건설이 강행됐고, 이에 대해 정부가 문화재 관람료를 받도록 한 것이라고 밝혔다. 황지사가 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받아들인 것은 경제적 보상 때문이 아니었다. 스님들의 수행을 돕고, 문화재 훼손을 줄이고, 살생의 피해를 막도록 방문객 수를 통제하기 위함이었다.

이에 우영우는 이중징수 여부를 문제 삼아 예산 내역 공개를 요구했고, 매표소가 교통을 방해한 걸 알면서도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하지만 황지사가 문화재 관람료를 받는 행위는 정당한 일이고 꼭 필요한 일이라는 주지 스님의 말에 더는 반박할 수 없었다. 이후 정명석의 조언에 우영우는 난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았다. 지방도 3008호선은 도로, 곧 '공물'이라는 점을 짚어 "공물을 이용했다는 이유만으로 원고가 피고 소유의 문화재에 대한 관람행위를 했다고 볼 수 없음"을 주장했다.

그렇게 한바다의 승소로 도로 위를 점령하던 황지사 관람료 매표소는 문을 닫았다. 하지만 사건의 본질을 꿰뚫어 본 정명석은 다시 황지사를 찾았고, "3008번 지방도로 인한 피해는 땅 주인인 황지사가 고스란히 받고 있는데 정부는 이런 사정을 모른 척한 채 온갖 법률로 규제만 하고 있지 않습니까"라며 황지사의 자력 운영 기반 조성을 위한 협약을 제안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행복국수 사장이 황지사에서 공양주 보살로 수행 중이었던 기적 같은 반전도 있었다. 우영우는 정명석을 위해 고기국수를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사장은 망설였고, 이에 한바다 변호사들은 행복국수를 살리기 위해 나섰다. 앞서 행운국수가 행복국수를 따라서 가게 이름을 짓고, 주방장을 통해 조리법을 유출한 일들에 대해 법으로 보상하고 구제해 줄 것을 약속했다. 정명석이 한선영(백지원 분) 대표에게 말한 그대로 3천 원에서 시작된 소송은 더 큰 사건과 새로운 사건으로 이어지고 있었다.

그런가 하면 우영우는 준호가 누나와 나누던 대화가 자꾸 맴돌았다. 그는 아버지 우광호(전배수 분)의 전화에 대뜸 왜 이준호를 만나려고 했는지 물었다. "아빠처럼 우리 딸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놈인지, 잘 챙겨줄 수 있는 놈인지 직접 보려고"라는 대답은 우영우의 마음을 무겁게 했다. 결국 우영우는 이준호와의 관계를 정리하기로 했다. "이준호 씨와 저는 사귀지 않는 게 좋겠습니다"라는 갑작스러운 이별 통보에 이준호의 마음이 무너져 내렸다. 이준호는 이유를 물었지만, 우영우는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남긴 채 돌아섰다.

제주도에서 돌아오는 길, '한바다즈'는 서로 다른 마음을 안고 다시 비행기에 올랐다. 우영우는 이준호를 마주할 수 없었고, 이준호는 이유도 모른 채 한 발짝 물러섰다. 지난날이 후회스럽기만 했던 정명석은 우영우 덕분에 자신이 살아온 삶이 헛되지 않았음을 깨달았다. 그리고 최수연과 권민우 사이엔 묘한 기류가 흐르기 시작했다. 이 가운데 한선영은 정의일보 이준범(이두석 분) 기자에게 "우영우 변호사가 태수미 딸 맞다"라고 밝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연예부 |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