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지, 집중호우 이재민 위해 1억 쾌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톱스타 수지가 집중 호우로 발생한 피해 극복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12일 오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수지가 지난 11일 수재 의연금 1억 원을 맡겨왔다"고 알렸다.

수지는 갑작스러운 집중 호우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들을 돕고자 기부를 결심했다. 희망브리지는 그녀의 기부금을 피해 복구와 구호 물품 제공, 주거 지원 등에 성금을 사용할 계획이다.

희망브리지 측은 "수지를 비롯해 실의에 빠진 이웃들에게 용기를 주는 모든 분의 헌신과 도움에 깊이 감사드린다. 따뜻한 손길이 이재민분들에게 온전히 전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수지는 2019년 4월 강원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1억 원을 쾌척하며 희망브리지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2020년 8월 수해 때에도 1억 원을 희망브리지에 전했다. 이번 기부까지 수지가 희망브리지를 통해 기부한 금액은 3억 원에 달한다.

수지는 고액 기부자 모임인 희망브리지 아너스클럽 회원이기도 하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I희망브리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