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준비성 철저한 천재"…'비상선언' 김남길, 찬사 쏟아지는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관객은 물론 전문가의 찬사까지 흡수했다.

영화 '비상선언(한재림 감독)'에서 부기장 최현수로 분한 김남길이 눈에 띄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호평의 중심에 섰다. 개봉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포지션 설정은 개봉 후 실망 없는 결과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면서 분량을 떠나 캐릭터 그 자체로 극찬을 이끌었다.

김남길은 이번 영화에서 재난 상황에 빠진 비행기를 안전하게 착륙 시켜야 하는 부기장 최현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개봉 후 영화를 본 실제 항공사 관계자는 "교신 중 숫자 9를 독일어 Nein과 헷갈리지 않기 위해 niner로 발음하는데, (최현수 부기장이) 교신하는 부분이 실제 민항기 조종사처럼 해서 놀랐다"는 리뷰를 전했고, 이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소속사 길스토리이엔티 측은 11일 김남길의 비행 시뮬레이터 훈련 영상을 최초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영상에는 김남길이 티웨이항공 항공훈련센터에서 비행 시뮬레이션을 훈련하는 장면이 담겼다. 그는 실제 항공기를 조종하는 것과 동일한 환경에서 연습을 거듭해 안정적인 랜딩으로 현장에 있던 사람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 김남길의 비행 시뮬레이터 훈련을 담당했던 티웨이항공 송석호 기장은 “배우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것은 비행기를 조종하는 연기였을 텐데, 훈련 당시에 김남길 배우는 실제 조종사가 받는 교육을 받고 싶어 했다. 항공 운항 지상 교육이 생소하고 전문적인 내용이라 쉽지 않았을 텐데, 복잡한 민간 항공기의 계기를 읽고, 오토 파일럿에 사용하는 각종 스위치와 버튼의 기능들을 이해하고, 비행에서 가장 힘들다는 이륙과 착륙 조작까지 한 번에 해낼 정도로 훈련을 잘 따라와 줬다"며 김남길의 열정에 아낌없는 칭찬을 쏟아냈다.

이어 “김남길 배우가 극 중 관제사와 영어로 통신하는 장면이 있는데, 실제 기장들이 관제사와 통화 시에 사용하는 특유의 영어 발음을 똑같이 하고 싶어 했다. 그러면서 실제 기장들이 사용하는 영어 가이드를 녹음해달라고 해서 해준 적도 있다. 첫 조종실 세트 촬영에서 만난 김남길 배우는 유니폼부터 언어, 항공기 조작까지 현직 기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완벽했다"고 강조했다.

또 "작품마다 철저한 준비를 한다는 그의 연기 철학을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순간이었다. 그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엄청난 준비를 하거나, 또는 천재이거나, 아니면 둘 다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는 마음도 함께 표했다. 매 작품 섬세한 열연을 펼치기로 유명한 김남길의 진심은 '비상선언'에서도 제대로 통했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와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 3일 개봉해 관객들과 만나고 있다.

조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조연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