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물가와 GDP

7월 수입물가 0.9% 하락...3개월 만에 하락 전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출물가도 7개월 만에 내림세…2.1%↓

더팩트

지난달 국제유가 하락 등 원자재 가격이 내린 영향으로 수입물가가 석달 만에 하락 전환했다. /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수입물가가 3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수출 물가도 7개월 만에 내림세를 보였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7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7월 수입물가지수는 153.49(2015=100)로 전월대비 0.9% 하락해 3개월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원재료는 광산품(-2.8%), 농림수산품(-1.1%)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2.6% 하락했고, 중간재도 석탄및석유제품(-3.3%), 제1차금속제품(-2.3%) 등이 내리면서 전월 대비 0.2% 하락했다. 자본재와 소비재는 각각 1.2%, 0.8% 올랐다.

세부 품목 중에는 밀(-9.4%), 옥수수(-1.9%), 원유(-6.8%) 가 하락했고, 제트유(-14.2%), 벙커C유(-6.4%), 동정련품(-12.5%), 알루미늄정련품(-4.4%), 플래시메모리(-13.2%) 등도 내렸다. 반면 카본 블랙(20.5%), 승용차타이어(15.6%), 전동기(4.9%), 휴대용전화기(2.4%) 등은 올랐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기준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2.8% 상승했다.

더팩트

수입물가지수 용도별 분류 등락률./한국은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입물가가 하락 전환한 것은 국제유가가 내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월평균 국제유가는 두바이유 기준으로 배럴당 103.14 달러로 전월(113.27달러) 대비 8.9% 내렸다. 1년 전보다는 41.4% 상승했다.

수출물가지수도 7개월 만에 내림세를 보였다. 7월 수출물가지수는 129.76으로 전월대비 2.1% 하락했다.

품목별로 보면 기계및장비(1.6%), 운송장비(2.1%) 등이 올랐으나 석탄및석유제품(-11.0%), 화학제품(-2.2%),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1.2%) 등이 내려 전월대비 2.2% 하락했다. 반면 농림수산품 수출물가는 전월대비 2.3% 올랐다.

세부 품목 중에는 냉동수산물(3.4%), 합성섬유직물(2.5%), 자동차엔진용전기장치(4.0%), RV자동차(2.1%) 등이 오른 반면 휘발유(-18.0%), 경유(-16.8%), 벤젠(-15.5%), 동정련품(-14.5%), D램(-8.8%), 플래시메모리(-4.5%) 등은 내렸다.

계약통화기준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4.1%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달 평균 국제유가가 두바이유 기준으로 103.14달러로 전월대비 8.7% 하락하면서 수입물가, 수출물가 하락 전환에 영향을 줬다"며 "유가가 이번달 10일까지 평균 96.66달러로 전달보다 6.3% 하락하고 있지만, 우크라이나 사태 등 변수가 많은 만큼 수입물가 하락으로 이어질지는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js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