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세훈 서울시장 행보에 쏠리는 눈

김주현 금융위원장, 오세훈 서울시장과 ‘새출발기금’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김주현 금융위원장(오른쪽)과 오세훈 서울시장(왼쪽)은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회동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새출발기금'과 관련한 논의를 진행했다. /금융위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11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만나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채무조정을 지원하는 ‘새출발기금’ 등 금융지원 대책에 관해 논의했다.

김 위원장과 오 시장은 지난 2년간 코로나 피해에 이어 최근 고금리, 고물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충분히 도와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 이들은 금융지원 대책과 관련해 제기될 수 있는 우려와 걱정에 대해서 합리적인 대안을 함께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을 두텁게 지원하기 위한 지원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금융당국과 지자체간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새출발기금은 30조원을 투입해 25만명 규모의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채무를 매입하는 프로그램이다. 연체 90일 이상의 부실 차주에 대해서는 60~90%까지 과감하게 원금을 감면한다.

김 위원장이 오 시장과 새출발기금과 관련해 이번 회동을 가진 것은 최근 새출발기금을 둘러싸고 지방자치단체장들의 우려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오 시장을 비롯한 지자체장들은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부담과 도덕적 해이를 이유로 새출발기금에 대한 반대 의견을 내놓은 바 있다.

김유진 기자(bridg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