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드라마 '아다마스' 인물관계도 서지혜X이수경X허성태, 조력자될까 걸림돌될까…아다마스 뜻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C뉴스

사진제공 : tvN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BC뉴스] 서지혜, 이수경, 허성태가 쌍둥이 형제의 조력자가 되어줄까.

tvN 수목드라마 '아다마스'(극본 최태강/연출 박승우)가 계부의 죽음에 은폐된 진실을 파헤치는 쌍둥이 형제 하우신(지성 분)과 송수현(지성 분)의 각개전투에 속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인물관계도 속 은혜수(서지혜 분), 김서희(이수경 분), 최총괄(허성태 분)의 숨겨진 신분과 비밀이 드러나면서 진실 추적에도 새로운 가능성이 엿보이고 있다. 이에 세 사람이 형제의 조력자가 될지, 아니면 걸림돌이 될지 관계성을 살펴봤다.

◆ 하우신을 해송원에 끌어들인 장본인, 해송그룹 며느리 은혜수

해송그룹 향한 독기는 충만 but, 안심은 NO! 조력 확률 50%

22년 전 쌍둥이 형제의 계부를 죽인 진범이 이창우(조성하 분)가 아니라는 익명의 편지도 은혜수가 보낸 것임이 드러나면서 아다마스를 훔치려는 하우신의 계획에 그가 든든한 조력자가 될 것이란 기대감이 심어졌다.

현재는 자신이 고작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내뱉은 '권회장이 아다마스로 사람을 죽이고 이창우가 뒤집어썼다'는 말을 하우신이 녹취하면서 단단히 발목이 잡힌 상황. 언제든 하우신의 약점을 잡으면 돌변할지 모르는 그녀가 하우신의 계획에 어떤 존재가 될지 주목된다.

CBC뉴스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 22년 전 사건의 진짜 목격자, 사회부 기자 김서희

송수현에게 먼저 접근한 특이 케이스! 정의감 충만! but, 현재 멘탈 바사삭! 조력 확률 99%

김서희는 검사 송수현에게 이창우 사건의 의혹을 직접 제기했다. 검찰이 놓친 수사의 허점, 사라진 살해 흉기의 행방은 물론 사형제 부활이 몰고 올 결과도 예견해 남다른 비범함을 엿보였다. 단지 의욕 넘치는 기자로만 생각했던 송수현은 사실 확인 차 목격자 부부를 만났고 그 날 이 부부의 비극적인 소식을 접했다. 우연이라고 하기엔 어딘가 꺼림칙한 터.

이런 상황 속 김서희가 알고 보니 목격자 부부의 딸이었고, 더 나아가 사실은 진짜 목격자임이 밝혀지면서 사건은 새 국면을 맞이해 다음 행보가 궁금해진다.

◆ '특수본' 소속 언더커버, 해송원 보안총괄책임자 최총괄

동기부여 100 전투력 100 타깃도 일치! but, 조직의 대의가 우선! 조력 확률 66.6%

하우신이 해송원에서 가장 먼저 포섭을 시도한 사람은 최총괄이었다. 보안총괄책임자이기에 제 편이 되어야 작전 수행이 수월한 점도 있지만 그의 정체가 '특수본' 소속의 언더커버임을 알았기 때문.

해송그룹 권회장이 목표라는 타깃이 일치한 하우신과 최총괄은 앞서 가짜 화재 경보 사건을 통해 합을 맞춘 바, 앞으로의 공조 가능성도 계속 이어질 조짐이다. 그러나 최총괄은 하우신처럼 개인이 아닌 '특수본'의 임무를 수행하는 요원일 뿐, 조직이 위험해진다면 언제든 손절할 수 있기에 해송원 내 두 사람의 공존이 어떤 결과를 도출할지 지켜볼 부분이다.

한편 제목 아다마스는 다이아몬드의 어원이기도 한 라틴어로 강철, 정복할 수 없는, 냉혈한 등의 뜻을 가지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아다마스'는 10일 오후 10시 30분에 5회가 방송된다.

▶한번에 끝 - 단박제보 ▶비디오 글로 만드는 '비글톡'



CBC뉴스ㅣCBCNEWS 박현택 기자 press@cbci.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