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법의 심판대 오른 MB

MB, 사면 제외에 "尹생각 있을 것…국정 도움된다면 괜찮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도 대통령했던 사람, 국가와 당 안정되길 바라"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법무부 사면심사위에서 이명박(MB)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8·15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에서 제외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도움된다면 사면 안 해도 좋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윤석열 정부의 광복절 특별사면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과 그 건 때문에 아침에 통화를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에 따르면 통화에서 이 전 대통령의 첫마디는 “윤 대통령 생각이 있을 것 아니냐”였다고 한다.

이데일리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윤석열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국정 안정을 위해서라면 (자신에 대한) 사면은 하지 않아도 된다”면서 “그래도 내가 대통령을 했던 사람인데, 국가와 당이 안정되길 바라는데, 국가와 당이 안정되는 데 내 사면이 제외된다고 하면 그것을 나는 받아들이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고문은 또 이 전 대통령이 “어디 나가서 너무 ‘사면 안 해준다’고 얘기하지 마라”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사면 면제 소식에 대해 이 고문은 “윤 대통령이 사면한다고 했으니 그 약속은 약속대로 지켜야 한다”며 “정치적 결단이니까 ‘국민 여러분들 저를 이해해 주십시오’ 이렇게 얘기하는 게 오히려 지지도를 올리는 길이지, 내 지지도가 떨어지니까 사면을 안 하겠다? 이건 아주 하수 중의 하수”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횡령과 뇌물 등 혐의로 징역 17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올해 6월 형집행정지로 일시 석방됐다.

김 전 지사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징역 2년을 확정받아 복역 중이다.

이데일리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광복절 특별사면을 위한 사면심사위원회를 하루 앞둔 8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이 전 대통령의 특사 여부와 관련해 “너무 정서만 보면 현재에 치중된 판단이 될 수 있다”며 “미래지향적으로 가면서도 현재 국민들의 정서까지 신중하게 감안할 생각”이라면서 가능성을 열어둔 바 있다.

하지만 법무부 사면심사위원회는 오는 15일 윤 대통령의 취임 후 첫 특별사면에서 이 전 대통령과 김 전 경남지사를 명단에서 제외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20%대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치적 사면에 대해 부정적인 여론을 인식했을 거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법무부는 오는 12일 최종 사면 대상자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