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철 없네' 정동원, 폭우 피해 속출하는데 "자전거 못 타겠다" 투정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가수 정동원이 폭우로 한강물이 불어나자 자전거를 못 타겠다는 글을 SNS에 올려 비판을 샀다.

아이뉴스24

정동원 [사진=정동원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동원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전거 못 타겠다"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이날 기록적 폭우로 엄청나게 불어난 한강 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은 청담동 자택에 거주 중인 정동원의 집에서 내려다본 한강 모습으로 이날 한강변 일대 출입은 폭우로 인해 모두 통제됐다.

누리꾼들은 단순한 소나기도 아니고 8일부터 쏟아진 8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수도권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사망자까지 나오는 상황에 그의 발언이 적절치 않았다고 쓴소리를 날렸다.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정동원은 해당 스토리를 삭제했다.

앞서 지난 8일부터 80년 만에 서울 지역을 강타한 폭우로 곳곳에서 인명·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10일 오전 10시 기준 441명에 달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