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억이 날아갔다"..징맨 황철순, 체육관 물난리에 좌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레이너 황철순. 출처| 황철순 SNS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징맨'으로 유명한 트레이너 황철순이 폭우로 인해 가슴 앓이를 하고 있다.


9일 황철순은 자신의 SNS에 "여러분들은 지금 50억이 날아가는 소리를 듣고 계십니다. 힘내세요! 이젠 이런 일에 화도 안 나는 사람이 있답니다~"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오픈 예정인 황철순의 헬스장에 세찬 빗물이 들이치고 있다. 러닝머신을 비롯해 체육관 곳곳이 비에 젖어 원상 복귀까지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황철순은 "#지난 장마로 3주 연장 #오픈 3일 전 또 홍수 #버터 파크 #심장을 도려내서 #아무 감정이 없다ㅋㅋㅋ #한국 최대 헬스장 #6개월의 대장정"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쓰린 속을 스스로 달랬다.


영상을 본 누리꾼은 "형님 힘내십쇼ㅠㅠ", "초대박 난다는 신호입니다ㅠ몸도 조심하세요", "액땜이라고 생각하시죠" 등의 응원 댓글이 달렸다.


한편 스포츠 트레이너 황철순은 tvN '코미디빅리그' 속 징맨으로 이름을 알렸다.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