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범수♥' 이윤진, 폭우 피해 하소연…집 천장서 '물 줄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이윤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전날부터 내린 폭우로 인해 침수, 낙수 등 중부지역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배우 이범수의 아내 이윤진이 자신의 집 천장에 물이 새는 상황을 알렸다.

지난 8일 이윤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제 번역 끝냈더니 집에 물이 새는구나. 난 웬만한 일을 아무렇지 않다”라는 글과 함께 두 개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엔 집 천장 군데군데에 물이 새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윤진은 떨어지는 빗물을 수습하기 위해 여러 수건과 양동이들을 바닥에 놓았다.

그는 “원인을 찾고 고치고 마르길 기다리는 중”이라며 “난 진짜 아무렇지 않다. 비만 적당히 내리게 해달라. 하느님 아버지”라고 심경을 드러냈다.

이데일리

(사진=이윤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윤진은 지난해 8월 새롭게 리모델링한 집 내부를 공개하며 고급스러운 디자인의 인테리어로 눈길을 끈 바 있다.

하지만 공사 1년 만에 폭우 피해를 입은 것이기에 더욱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이윤진은 지난 2010년 이범수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이들 가족은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