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1살 최고령' 정대영…"딸을 위해 뜁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여자 배구 최고령인 마흔한 살 정대영 선수가 스물네 번째 시즌을 준비하고 있는데요. 자신을 따라 배구 선수가 된 딸을 위해 힘닿는 데까지 뛰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정대영은 지난 1999년 실업 배구에 데뷔해 국내 최고 센터로 급성장했습니다.

공수에 모두 능한 전천후 활약으로 현대건설과 GS칼텍스의 우승을 이끌었고, 2번의 리그 MVP를 차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