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포츠머그] 다음 올림픽 출전 가능한 "음주운전 중징계"…빙상연맹이 밝힌 감형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가대표 훈련 기간에 진천 선수촌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내 물의를 빚었던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4명의 징계가 정해졌습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동메달리스트 김민석 선수는 자격정지 1년 6개월의 징계를 받았습니다. 마찬가지로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은 정재웅은 1년간, 함께 술을 마시고 동승한 정선교와 정재원은 각각 6개월과 2개월간 선수 생활을 할 수 없게 됩니다. 김성철 빙상경기연맹 스포츠공정위원장은 이번 결정이 중징계인 것을 강조하며 "포상 실적을 고려해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빙상연맹이 밝힌 양형 배경 〈스포츠머그〉에서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