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혼 후 남사친과 여행 간 적 있어” 성유리의 고백…무슨 일?(이별리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성유리(사진)가 ‘남사친’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8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남사친’과 관련된 문제로 첫사랑과 이별하게 된 리콜녀의 사연이 도착한다. 이에 리콜플래너들이 ‘내 연인의 남사친-여사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 궁금증을 유발한다.

제작진은 거리로 나가 시민들에게 “내 연인의 남사친-여사친을 이해할 수 있느냐”라고 질문한다. “친구니까 어느 정도의 선을 지키면 가능하다”는 반응도 있었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이 내 연인의 남사친과 여사친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다.

시민들의 반응을 접한 리콜플래너들도 “이게 참 애매하다”면서 흥미로워한다. 이어 장영란은 성유리에게 “연인의 이성 친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고 성유리는 “저는 결혼 후에 남사친과 여행을 가봤다”라고 말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성유리는 “남사친과 단둘이 여행을 간 건 아니고 친구 여러 명과 함께 갔다. 남편도 다 아는 남사친이라서 괜찮았다”라고 설명한다. 그러면서 “그런데 만약에 남편이 여사친과 여행을 간다면 기분이 나쁠 것 같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내 웃음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3년을 연애한 첫사랑 X와의 이별 리콜을 희망하는 리콜녀가 등장한다. 3년 동안 3번의 이별을 했다는 리콜녀. 10개월 전에 마지막 3번째 이별은 리콜녀의 남사친이 두 사람의 원인이 된다. 리콜녀와 X의 이별 사연에 리콜플래너들은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봐라”, “너무 짜증나”, “혈압 오른다” 등의 리얼한 현실 반응을 쏟아낸다. 리콜플래너들을 들썩이게 만든 리콜녀와 X의 이별에는 어떤 사건들이 숨어있을지 본방 사수를 자극한다.

진솔하고 절실한 리콜남과 리콜녀의 지극히 현실적인 사랑, 이별, 재회를 보여주는 러브 리얼리티(사실성) 프로그램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8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