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잔나비, "한 X만 제끼면" 무례한 발언→논란 되자 사과 "흥분에 실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잔나비/사진=본사DB



[헤럴드POP=천윤혜기자]잔나비가 타 아티스트에게 무례한 실언을 한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지난 6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2022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이 열린 가운데 잔나비는 이날 공연에서 서브 헤드라이너로 등장했다.

하지만 공연 후 일부 관객들 사이에서 잔나비를 지적하는 반응이 나오기 시작했다. 잔나비가 공연 중 한 발언들이 무례했다는 것.

잔나비는 "저희가 2017년 펜타포토 슈퍼루키로 시작해 제일 작은 무대의 첫 번째 순서였다. 야금야금 여기까지 왔다. 고지가 멀지 않았다"면서 "이제 한 X만 제끼면 되는 것 아닌가. 다음 팀이 누군지 모르겠지만"이라고 말했다. 이날 공연의 헤드라이너 밴드 뱀파이어 위켄드를 저격한 것으로 해석이 가능한 발언이었다. 또한 자신들의 무대가 끝날 무렵에는 다른 아티스트의 공연이 있음에도 "여러분 이제 집에 가시라. '컴백홈' 들려드리고 저희는 가겠다"고 하기도 했다.

관객들은 그런 잔나비의 실언에 비판 어린 시선을 보내며 "무례하다"는 후기를 쏟아냈다. 이에 오늘(7일) 오후 잔나비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꿈에 그리던 무대와 멋진 관객분들 앞에 서 있다 보니 흥분에 못 이겨 가벼운 말로 타 밴드와 팬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렸다"고 사과했다.

또한 "의도는 절대 그런 뜻이 아니었지만 그렇게 보여질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했다. 앞으로는 그런 실언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겠다"고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다소 무례했던 잔나비의 발언이 이번 사과로 덮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