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재산 안 주실까 두려워” ‘연매출 180억’ 아버지 언급한 탁재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컨츄리 꼬꼬 출신 가수 탁재훈(본명 배성우)이 연매출 180억을 달성한 부친을 언급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탁재훈이 부친을 언급했다.

이날 이상민은 탁재훈에 대해 “재훈이형만큼 입담을 가진 사람이 어딨느냐”며 “입담이 너무 좋으니까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사람이 뭔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일이 하나도 없는 사람이 스케줄 전화가 오면 튕긴다”고 덧붙였다.

가수 김종국도 “재훈이형은 집안이 좋다”며 “이 형은 믿는 구석이 있다. 원조 금수저”라고 밝히자 슈퍼주니어 김희철(사진) 역시 “포털사이트에 재훈이 형 치면 ‘탁재훈 아버지’가 제일 먼저 뜬다”고 거들었다.

이에 탁재훈은 “난 그렇게 살기 싫은데 타고난 건 어쩔 수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재산을 환원하라’는 동료들의 요구에는 “아직 받은 게 없는데 어떻게 환원을 하나”라며 “안 주실까 봐 두렵다. 내 자식인데 안 주는 것이면 분명 다른 자식이 있다는 것”이라고 농담까지 더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탁재훈의 부친 배조웅 대표가 운영하는 국민레미콘은 서울과 경기, 인천의 레미콘 협회 회장사로, 연매출액은 180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