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탁재훈 아버지·아빠·집안 재력 화두 "타고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영규 기자]
국제뉴스

탁재훈 아버지·아빠·집안 재력 화두 "타고나는 것은 어쩔 수 없다"(사진=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탁재훈 아버지, 아빠, 집안, 재력 등을 향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체육대회가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종국은 "재훈이 형 아버지가 또 좋으시지 않나"라며 탁재훈 집안을 언급했다.

이어 김희철은 "심지어 포털사이트에 '탁재훈'을 치면 '탁재훈 아버지'가 더 먼저 나온다"며 김종국을 거들었다.

또 김종국은 "이 형이 원조 금수저다"라며 탁재훈을 부추겼다.

그러자 탁재훈은 "난 그렇게 살기 싫은데 타고나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답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에 김종국은 "환원하시라고요"라고 독촉해 웃음을 자아냈다.

탁재훈은 "제가 아무 것도 못받았는데?"라고 의아해했다.

이상민은 "지금 안 주시는 것이면 앞으로도 안 주시지 않을까요?"라고 말했고 탁재훈은 "그럴까봐 두렵다. 내 자식인데 안 주는 것이면 분명 다른 자식이 있다는 것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