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탁재훈, '연매출 180억' 父 언급…"재산 안 물려주실까 걱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탁재훈이 방송가의 대표 '금수저'다운 여유를 과시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탁재훈의 부친인 배조웅 국민레미콘 대표가 언급됐다.

이상민은 "재훈이 형만큼 입담을 가진 사람이 어딨나. 입담이 너무 좋으니까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사람이 뭔가 있어 보인다. 일이 하나도 없는 사람이 스케줄 전화가 오면 튕긴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국은 "재훈이 형 집안이 좋다. 이 형은 믿는 구석이 있다. 원조 금수저"라고 했고, 김희철은 "포털사이트에 재훈이 형 치면 '탁재훈 아버지'가 제일 먼저 뜬다"고 거들었다.

머니투데이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탁재훈 역시 부정하지 않았다. 그는 "난 그렇게 살기 싫은데 타고난 건 어쩔 수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재산 환원하라'는 말에는 "아직 저도 받은 게 없는데 어떻게 환원을 하나"라며 "안 주실까 봐 두렵다. 내 자식인데 안 주는 것이면 분명 다른 자식이 있다는 것"이라고 장난을 쳤다.

탁재훈의 아버지 배 대표가 운영하는 국민레미콘은 서울, 경기, 인천지역 레미콘 협회 회장사로, 연매출액은 180억원 수준이다. 배 대표는 과거 여러 차례 탁재훈에게 사업을 물려주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지만,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탁재훈은 2020년 MBC '라디오스타'에서 "아버지께서 전 재산을 물려고 사업을 이어가라 했지만 연예인으로서 삶을 살겠다고 거절했다"며 "경영은 전문적인 사람이 해야 하는 것 같다. 아들이라고 물려받는 건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