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칸 영화제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 8월25일 개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 포스터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칸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2개 부문(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후보로 오른 요아킴 트리에 감독의 신작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The Worst Person in the World)가 8월25일 개봉을 확정했다.

배급사 그린나래미디어는 26일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의 8월25일 개봉 소식과 함께 티저 포스터 및 보도스틸 10종을 공개했다.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는 내 삶의 조연은 그만하고 싶은 스물아홉 율리에가 인생의 다음 챕터로 달려나가기까지, 그 아프지만 반짝이는 여정을 그린 영화다. '라우더 댄 밤즈' '델마' 등으로 국내 영화팬들에게도 익숙한 요아킴 트리에 감독의 신작이다.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는 지난 2021년 제74회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올해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후보에 올라 작품성을 인정받았으며 지난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처음 국내에 소개돼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더불어 현재 미국의 유명 평점 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 평론가 평가 지수인 신선도 지수 96%를 기록하며 전 세계의 극찬을 받고 있으며 버라이어티, 타임지, 베니티 페어 등 여러 해외 매체에서 '2021 최고의 영화'로 선정됐다. 그 뿐 아니라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프랑스 배우 이자벨 위페르도 2021 최고의 영화 중 하나로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를 선택했다.

뉴스1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 스틸 컷©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아름다운 오슬로의 저녁 풍경과 주인공 율리에의 뒷모습을 담고 있다. 해가 지고 있는 핑크빛 하늘이 만들어낸 환상적인 분위기는 '첫 장면부터 사랑에 빠지는 영화가 있다'라는 포스터 속 문구와 어울린다. 이어 공개된 보도스틸 10종은 율리에와 두 명의 남자, 악셀과 에이빈드의 모습을 보여주며 세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스틸 속에서 때로는 설레는 표정을, 때로는 씁쓸한 표정을 짓고 있는 율리에 역의 레나테 레인스베는 칸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에 걸맞은 다채로운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