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항서 "베트남서 훈장 3번 받아"…안정환 "말년에 잘 돼서 좋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SBS에 있습니다.

■ 방송 :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월~금 (14:00~16:00)
■ 진행 : 주영진 앵커
■ 대담 :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

박항서 "내가 베트남 축구에 도움이 되면 남을 것"

"베트남 축구에 헌신하는 길 생각"
"한국 선수 발굴 시스템 발전됐다고 생각"
"손흥민 선수처럼 좋은 선수들 계속 나올 것"
"후배 지도자들 동남아시아 감독행…한국 축구 능력 보고 선택"
"베트남에 있지만 한국인으로서 사명감 갖고 최선 다하고 있어"
"한국의 위상 베트남에 알릴 것"

---

▷ 주영진/앵커: 어서 오십시오, 박 감독님. 반갑습니다.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스튜디오에 2002년 전국을 흔들었던 노래 '오 필승 코리아'가 나가고 있습니다. 두 말씀 안 드려도 되겠죠.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님 나오셨습니다. 어서 오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