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대사 맡아 콘서트 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방탄소년단.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유치하기 위해 오는 10월 부산에서 글로벌 콘서트를 연다.

7일 소속사 빅히트뮤직에 따르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부산시, 하이브는 이날 오후 유치위 서울 사무소에서 전략회의를 열고 방탄소년단 콘서트 등이 포함된 유치 홍보 활동을 논의했다.

빅히트뮤직은 "유치위는 이달 중 방탄소년단을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로 공식 위촉하고, 방탄소년단은 부산시의 세계박람회 유치 의사를 전 세계에 알리고자 10월 글로벌 콘서트를 부산에서 열 예정"이라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의 국내 콘서트는 지난 3월 서울에서 열린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서울'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 밖에도 방탄소년단 홍보대사 위촉식과 11월 국제박람회기구총회 시 득표 전략 등이 논의됐다.

박지원 하이브 대표는 "하이브는 부산시와 맺은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국가적으로 중요한 사업인 2030세계박람회의 부산 유치를 위해 다방면에서 협력방안을 제시하고 적극적으로 협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정욱 유치위 사무총장은 "하이브의 적극적인 협조에 감사한다. 유치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방탄소년단의 지원은 2030년 세계박람회의 부산 유치에 큰 힘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정부도 역량을 총동원해 유치 교섭 활동을 펼치겠다"라고 밝혔다.

팀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멤버 진의 경우, 병역제도 변동이 없으면 병역 연기가 올해 말까지만 가능하다. 단체 활동이 중단되는 만큼 이번 콘서트에는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