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컬투쇼' 김희재X우주소녀 "알고보니 고교 동문, 승승장구하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우주소녀 설아가 가수 김희재와 같은 고등학교 출신임이 밝혀졌다.

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스페셜 DJ로 황치열, 게스트로는 최근 컴백한 그룹 우주소녀와 가수 김희재가 출연했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출연으로 이름을 알린 김희재는 "첫 번째 정규 앨범으로 돌아왔다. 여기 우주소녀 분들도 계신데 보통 아이돌이 '더블 타이틀'을 들고오지 않냐. 저는 트로트계의 아이돌이라서 이번 앨범도 타이틀이 2곡이다"라고 소개했다.

김희재는 타이틀곡인 '짠짠짠'과 '풍악'을 소개하며 "짠짠짠은 젊은 세대가 좋아할 곡이고 풍악은 어머님, 아버님 팬들이 좋아하실 만한 곡이다"라며 "둘 중 하나를 고를 수 없을 정도로 너무 좋다. 다만 음악 방송은 '짠짠짠'으로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희재는 트로트 대선배인 장윤정에 대한 깊은 팬심도 드러냈다.

김태균이 "김희재 씨는 장윤정 덕후로 정말 유명하다고 한다"며 자료화면을 공개했다. 함께 제시된 사진에는 김희재가 어릴 적 장윤정 팬미팅에 방문한 모습이다.

김희재는 "이런 옛날 사진은 도대체 어디서 나는 거냐"라면서 "제가 장윤정 선배님을 어렸을 때부터 정말 좋아했다. 이 사진은 팬미팅 현장이다. 울산에 살았을 때인데 서울까지 직접 올라와 팬미팅에 참석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실제로 장윤정을 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 김희재는 "'미스터트롯' 방송이 끝나고 장윤정 누나와 개인적으로 밥 먹을 기회가 있었다. 그때 '팬클럽에 가입했을 정도로 엄청난 팬'이라고 밝히자 정말 깜짝 놀라셨다"라며 "방송할 때는 일부러 말 안 했다. 팬클럽 회장도 저를 아셨는데 아무도 말씀을 안 하신 것 같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최근 종영한 Mnet 예능 '퀸덤 시즌2'에서 우승을 차지한 우주소녀는 오랜만에 완전체로 컴백했다. 타이틀곡 작사에 참여한 리더 엑시는 "저희가 퀸으로 돌아왔다. 지금 우리에게 가장 뜨겁고 아름다운 시기인 만큼 새로운 시작을 펼쳐보겠다는 의미다"라고 소개했다.

다영은 "저희 앨범 콘셉트가 '인어'다. 매혹적이고 예뻐서 마음에 든다. 앨범 사진은 스튜디오에서 찍은 건데 바닷속에서 찍은 느낌이 든다"며 "처음으로 인어 연기에 도전했다. 살면서 한 번도 된 적이 없어서 어려웠다. 감독님께서 물망초 같은 눈빛을 표현해 보라고 하시더라. 어려웠지만 정말 열심히 했다"고 눈빛 시범을 보였다.

멤버 중 유일하게 인어가 아닌 '포세이돈'을 맡은 은서는 "제가 멤버들 중에서 가장 잘생쁜(잘생기고 예쁜) 멤버다. 어쩌다 보니 포세이돈을 맡게 됐다"라며 "잘생긴 포세이돈 선배님 뒤를 잇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재는 '풍악', 우주소녀는 '라스트 리퀀스'를 라이브 무대로 선보였다. 김태균, 황치열은 "두 가수 공통점은 춤도 정말 잘 추신다는 거다" "이번 여름에 잘 어울리는 곡"이라며 극찬했다.

그러면서 청취자들이 '컬투쇼'에 보낸 문자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 청취자가 "보나 씨가 아이돌인 줄 몰랐다"는 문자를 보내자 황치열이 "보나 씨는 이번에 도전한 연기 어땠는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보나는 "드라마에서 '고유림' 역할을 맡았다. 펜싱 국가대표 역할이었는데 선수처럼 펜싱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 김태리 선배와도 많은 추억을 쌓아서 좋았다. 저희 콘서트에도 방문해 주셨다"며 여전한 우정을 자랑했다. 보나와 김태리는 tvN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뜨거운 ‘펜싱우정’을 선보이며 워맨스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김태균이 "김태리씨가 우주소녀 콘서트에서 제재를 당했다고 한다. 무슨 일인가?"라고 궁금해했다.

연정은 "보나를 응원하러 저희 콘서트에 와주셨다. 원래 콘서트 내부에서는 사진이나 영상을 찍으면 안 된다. 태리 선배님이 콘서트를 자주 다니시는 게 아니면 모를 수 있다"며 "보나가 나오는 파트마다 휴대폰을 들어서 영상이랑 사진을 찍으셨는데 근처에 있던 요원이 제재한 것이다. 머쓱하게 핸드폰을 내렸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청취자는 "우주소녀 설아와 김희재가 같은 고등학교 출신이다"라고 문자를 보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당사자인 두 사람도 "전혀 몰랐던 사실"이라며 고등학교를 확인해보니 나란히 서울에 위치한 한국예술고등학교 출신이었다.

설아는 "안 그래도 아까 쉬는 시간에 대화를 나눠봤는데 제가 1살 누나다. 심지어 같은 전공이었다"라며 "보통 한 학년 터울이면 알 법도 한데 저희 둘 다 연습생 생활을 너무 많이 해서 몰랐던 것 같다. 이제라도 알게 돼서 반갑다. 잘 됐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김희재도 "선배님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화답하며 "지금 이 고등학교가 없어진 걸로 알고 있다. 조금 아쉽다"고 운을 뗐다.

그는 고등학교 시절을 떠올리며 "10년 전이라 기억이 잘 안 나긴 하지만 저는 춤을 좋아했던 학생이었다. 보컬 수업에서 못 받은 A+를 댄스 수업에서 받았다. 그만큼 춤을 잘 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끝으로 우주소녀는 "이번에 '라스트 시퀀스'로 돌아왔다. 시원한 여름에 어울리는 곡이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했고, 김희재도 "오랜만에 컬투쇼에 나와 너무 좋았다. 두개의 타이틀 곡 모두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마무리했다.

김희재는 지난달 27일 첫 번째 정규 앨범 '희재(熙栽)’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이번 앨범은 지난해 11월 싱글 '별, 그대' 이후 약 7개월 만의 신보로 8곡의 신곡을 포함해 총 10곡이 수록됐다.

우주소녀는 지난 5일 스페셜 싱글 ‘시퀀스(Sequence)’로 1년 4개월 만에 완전체로 컴백했다. 타이틀곡 ‘라스트 시퀀스’는 우주소녀의 화려한 퍼포먼스와 넘치는 열정을 그대로 이어받는 팝 스타일 댄스곡이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SBS 보이는 라디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