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돌아왔구나, 반갑다…김준현X이현이X알베르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에브리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한국살이 특집을 끝내고 다시 한국여행을 떠난다.

7일 오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김준현, 이현이, 다니엘 린데만, 장재혁 CP가 참석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외국 친구들의 한국 자유여행기를 리얼하게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2017년 첫 방송 이후 5년째 사랑받는 인기 프로그램으로,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는 저마다의 이유로 한국을 찾은 외국인 친구들의 고군분투 한국살이가 그려졌으며 7일 방송부터 다시 여행기 콘셉트로 돌아간다.

이날 장재혁CP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새롭게 리부팅하면서 제작진이 가장 많이 신경쓰는 것은 초창기 느낌을 주기 위함이고, 거기에 새로운 것을 어떻게 더 얹을까다. 오늘 밤 리부팅되는 독일 편에서 같이 느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CP는 기존 포맷으로 돌아가게 된 데 대해 "2020년 코로나 이후 특집으로 진행을 했다. 처음에는 길어야 3~4달, 반년 정도 특집을 하게 될 거라고 생각했는데 결과적으로 햇수로 3년째 특집을 하게 됐다"면서 "이 시기가 끝나면 당연히 원래 포맷으로 돌아가게 될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MC로는 김준현, 이현이, 알베르토가 활약한다. 이 중 알베르토는 7월 휴가 관계로 자리를 비우고 다니엘 린데만이 알베르토의 자리를 채운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터줏대감으로 활약한 김준현은 1년 만에 프로그램에 복귀하게 됐다. 김준현은 "다시 돌아온 터줏대감이다. 새로움 한편 편안함이 있다"고 감회를 전했다.

김준현은 "1년 동안 한 명의 시청자로서 봤다. 내가 다시 돌아오게 될 줄은 몰랐다. 막막하지 않았나. 이 시국이 언제 풀리고, 언제쯤 인천공항이 북적일까, 대한민국을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언제쯤 한국 여행을 하게 될 지 막연했는데 어느 순간 타이밍이 오면서, 너무나 감사하게도 제작진 여러분이 '리부트 하는데 너도 다시 와야 하지 않겠냐'며 제안을 해주셨다. 너무 감사한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녹화를 했는데, TV에서 공항문이 열리면서 친구들이 들어오는 모습을 보며 뭉클하면서도, 해방감이 느껴지더라. 굉장힌 카타르시스가 느껴졌다. 감회가 새롭고, 굉장히 영광이고 반갑다"고 말했다.

김준현은 "(하차 후) 초반에는 잘 안 봤지만, 편안한 분위기가 좋았다. 그 분위기가 그리웠다"고 말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열혈 팬이었다는 이현이는 "매 회 챙겨봤는데 MC가 돼 성공했다는 생각이고,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는 섭외 당시 "매니저에게 MC로 몇 회만 간을 보는 건지, 쭉 가는 건지 확인해보라고 했다"고 너스레 떨며 "MBC에브리원의 간판 프로그램이고 시청자로서 좋아했던 프로그램이라 '내가 MC를?'이란 생각이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프로그램에 대한 자부심도 드러냈다. 이현이는 "한국의 문화를 처음 접한 외국인들의 시선이 너무나 다르더라. 익숙하고 당연히 여긴 것이 외국인들은 신기하다고 이야기하더라"며 "한국인으로서 자긍심을 느낀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외국의 모델 친구들을 꼭 데려가고 싶은 장소로는 '한국의 방송국'을 꼽기도 했다.

스타투데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에브리원


장CP는 김준현 복귀 및 이현이 발탁 이유를 전했다. 장CP는 "김준현은 '어서와 한국' 리부트 시작하면서 빼놓고 생각할 수 없었다. 모든 제작진이 '김준현 데려와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많았다. 다시 섭외하는 게 맞느냐는 회사의 의견도 있었지만 제작진 모두 김준현을 원했다. 김준현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시작부터 끝까지 다 했고, 역사고 산 증인이다. 프로그램이 어떻게 흘러가야 가장 재미있게 진행되는지를 아시는 분이라 섭외 1순위였다. 다른 방송이 같은 시간대 겹치는 게 없다면 무조건 모셔오려 했다. 어렵게 모셨다"고 말했다.

이현이에 대해서는 "공감과, 풍부하고 솔직한 감정 표현이 매력적인 분으로 자타공인 받고 계신 분이지 않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일반인 출연자들이 출연하는데 그분들이 VCR에서 좌충우돌하는 모습을 보면서 따뜻한 시선으로 공감하고, 또 풍부하고 솔직하게 리액션해주실 분으로 이현이가 가장 적합했다. 첫 녹화해보니 그 느낌이 확실했다"고 말했다.

장CP의 호평에 김준현은 "너무 감사드린다. 저도, 생각도 못 하고 있었다. 리부트가 되면 나를 불러주실까' 생각도 못 하고 있었는데 0순위로 불러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기대에 부응하게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현이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이현이와 한 프로그램을 통으로 맞춘 건 처음인데, 쭉 여기 있던 분 같다. 리액션과 공감에 대한 멘트가 진짜더라. '방송용 멘트도 했으면' 할 정도로 리얼이더라. 정말 편안하면서도, 놓치지 않는 세심한 시선이 있었다. 잘 꾸려졌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현이는 "공감을 잘 한다고 말씀해주시는데, 사실 이 프로그램은 특히 더 느낀다. 제작진이 다 만드시는 것이다. 고생하신 뒤 우리에게 보여주시는데, 우리는 TV에 나갈 뿐이지 이 프로그램은 다 제작진 것이다.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는 프로그램이다"고 말했다.

제작발표회 말미 김준현은 "목요일 저녁에 기대 많이 하셔도 좋다. 팝콘, 맥주, 치킨 등 준비하시라. 즐기며 봐야 한다. 분위기가 또 다시 피어났다. 설레하셔도, 기대 많이 하셔도 된다"고 프로그램의 재미를 자신했다.

이현이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오랜만에 다시 시작한다. 2년 혹은 그 이상 굉장히 힘들지 않았나. 답답한 마음 컸을텐데 오늘 보시면서 묵혔던 마음 뻥 뚫릴 것이다. 여행 기분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니엘은 "'반갑다'라는 말에서 '반' 글자가 반짝반짝 할 때의 빛을 의미한다. 독일 친구들을 비롯해 새로운 친구들이 들어올 때, 정말 반갑고, 여러분의 얼굴에 빛이 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CP는" 코로나가 완화됐다고도 하지만 재발하는 것 같기도 하고, 여러가지 어려움이 많지 않나. 전 세계도 한국도 어려운 상황이라 많이 어두운 마음을 갖고 계실텐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를 보시면서 다시 여랭에 대한 한국에 대한 설렘을 찾으셨으면 좋겠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로 예전 추억 꺼내시고 새로운 친구들도 맞이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 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