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Y리뷰] "엄마만 넷...김밥도 못 먹어" 이성미, 개그계 버텨낸 정신력의 원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우먼 이성미 씨가 남달랐던 가정사를 공개했다.

이성미 씨는 지난 6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시사 교양 프로그램 '퍼펙트 라이프'에 출연했다. 이성미 씨는 "오늘 의뢰인으로 나온 이성미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현영 씨는 "왜 의뢰인으로 출연하게 됐냐"라고 물었고 이성미 씨는 "'퍼펙트라이프' 방송한 지 1년 반 정도가 됐는데 관절, 뼈, 혈관, 건강 이야기를 할 때마다 내 이야기 같다. 나 문제 있는 거 아니냐 건강염려증 같은 게 생기더라"라고 답했다.

이후 이성미 씨는 자신이 겪었던 개인 가정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중학교 때 엄마가 돌아가시고 혼자 자취했다. 소풍 갈 때 도시락 싸줄 사람이 없지 않나. 친구 어머님이 김밥을 싸주겠다고 소풍을 가라고 하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 집 아버지가 '얘가 뭐라고 이렇게 김밥을 싸냐?'라고 했다. 땅을 치면서 그 어머니가 우시더라. 저 때문에 그런거지 않나. 그래서 그 뒤로 김밥을 꽤 오랫동안 안 먹었다"라면서 "그렇게 살다가 어느 날 양희은 씨가 '너 아무도 밥해주는 사람 없지? 우리 집 와서 밥 먹어'라고 했다. 따끈한 된장찌개와 제가 좋아하는 보리굴비를 먹었는데 그 행복감을 이루 말 할 수 없었다"라고 감사했던 날들을 회상했다.

또 이성미 씨는 어린 시절 힘들었던 또 다른 사연을 털어놓았다. 그는 "낳아준 엄마를 모르고 컸다. 아버지한테 저를 맡기고 엄마는 그 뒤로 연락이 없다는 것을 한참 뒤에 들었다. 인생의 허무함이 몰려오는 시기가 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둘째 엄마가 초등학교 때 돌아가시고 아버지가 새엄마들을 바꿔주셨다. 엄마가 넷이다. 아이를 낳았을 때 우리 엄마는 이렇게 예쁘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100일 전에 나를 놓고 가셨을까 싶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또 이성미 씨는 부친에 대해 "사업 크게 하다가 폭삭 망하셨다. 엄마 돌아가시고 저 하나 보고 사셨다. 늘 저를 저 측은한 거 어떡하지? 나 죽으면 어떡하지? 그러셨다. 돌아가시기 전에 이홍렬 씨, 주병진 씨, 양희은 씨를 불러 부탁했다. 형제가 없으니 끝까지 책임져 달라고 부탁하셨다. 끝까지 저를 걱정하고 누군가에게 맡기고 눈을 감으셨다"라고 말해 그가 개그계에서 얼마나 소중한 존재였는지를 알게 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처럼 쉽지 않은 인생길이었다. 이성미 씨의 개인 가정사는 오래 전부터 방송을 통해 공개돼 왔다. 그러나 순탄치만은 않았던 그의 사연은 매번 시청자들로 하여금 먹먹함을 건넸다. 이성미 씨는 이런 상황에서도 지금까지 꿋꿋이 버텨온 당찬 개그우먼이다. 이런 인생 스토리가 그가 치열한 개그계에서 더욱 강한 인물로 성장할 수 있게 한 원동력이 아니었을까.

이성미 씨는 작은 체구에도 불구 뿜어내는 남다른 카리스마로 개그계를 평정해왔다. 1980년 TBC 개그 콘테스트로 연예계 데뷔해 이후 개그 활동은 물론, MC로도 많은 활약을 펼쳤다. 당시 많은 후배들이 그를 무서워했으며 엄격했던 선배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이성미 씨는 선배로서, 또 후배로서도 인정받고 사랑받는 인물로 자리했다. 이번 방송에서 들려준 이성미 씨의 옛 사연들은 그가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은 작은 꽃임을 증명하기 충분했다.

[사진출처 = TV조선 '퍼펙트라이프' 방송 캡처, 오센]

YTN star 지승훈 (gsh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만들어갈 뉴스앱 [이슈묍] 내려받기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