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딱] 주문 취소하고 모른 척…230만 원치 피해 남긴 알바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 음식점에서 아르바이트생이 배달앱 주문을 몰래 취소해서 수백만 원의 피해를 봤다는 식당 주인의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역대급 민폐 알바생'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자영업자 A 씨는 '배달 플랫폼으로 온 주문 건을 아르바이트생이 임의로 취소한 뒤 모른 척 일하고 있는 것을 우연히 알게 됐다'며 '믿었던 만큼 배신감이 크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