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교생 포수 엄형찬 'MLB 첫 한국인 포수' 도전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우리 고교 야구에서 최고 포수로 꼽히던 엄형찬 선수가 미국 무대를 밟습니다. 캔자스시티와 계약을 맺고 메이저리그 꿈을 향한 도전을 시작합니다.

최하은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강한 어깨로 총알처럼 공을 쏴 베이스를 훔치려는 주자를 잡아내고, 타석에서도 거침없이 안타를 뽑아냅니다.

고교야구 최고의 포수로 꼽혀온 경기상고 엄형찬이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와 입단 계약을 맺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