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다마스' 지성, 첫 스틸 공개…극과 극 쌍둥이 형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부의 누명을 벗기려는 쌍둥이 형제로 돌아온 지성의 첫 스틸이 공개, 그만의 대체불가 다면 연기에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아다마스’(극본 최태강, 연출 박승우)는 계부를 죽인 친부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진범을 찾는 형, 그리고 살해 증거인 아다마스를 찾는 동생. 둘이자 하나인 쌍둥이 형제의 진실 추적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극 중 지성은 목표는 같지만 방법은 다른 쌍둥이 형제 베스트셀러 추리소설 작가 하우신 역과 중앙지검 특수부 검사 송수현 역을 맡아 1인 2역을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하우신(지성 분) 캐릭터는 쌍둥이 중 동생으로 본명은 송우신, 심리묘사에 탁월한 추리소설 작가다. 평온한 말투와 적당한 유머, 사려 깊은 성품을 지녀 인류애 넘치는 휴머니스트로 보이지만 공사 구분 명확한 지극히 이성적인 인물이다.

인생을 다 아는 듯, 인간을 다 아는 듯한 비범한 통찰력이 가장 큰 장점이자 강력한 무기. 여기에 쉽게 평정심을 잃지 않는 대범함까지 더해 아버지를 죽음으로 이끈 살해 흉기 아다마스를 훔치러 해송그룹의 심장부 ‘해송원’에 입성한다. 과연 그의 심리학적 스킬이 ‘해송원’에서 통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성이 분할 또 한 명의 캐릭터 송수현은 중앙지검 특수부 검사로 하우신과는 180도 다른 성향의 소유자다. 하우신이 정적인 성격이라면 송수현(지성 분)은 역동적 그 자체, 자기감정에 매우 솔직한 인물이다. 무대포, 마이웨이 같은 별명이 따라붙을 정도인 것.

깡도 있고 맷집도 짱짱, 비상한 두뇌로 전교 1등을 독식해 학창 시절에 제법 유명했던 송수현은 모친이 원해 검사가 되고 이제 법 시스템 아래 진실을 밝히고 정의를 실현해야 한다. 이런 그에게 때마침 열린 판도라의 상자는 계부를 죽인 진범을 찾도록 22년 전의 사건으로 이끈다. 송수현은 어떤 경로로 진실을 파고들지 궁금해지는 터.

공개된 스틸에서도 잔잔한 호수와 태풍의 눈처럼 완전히 다른 쌍둥이 형제의 극명한 성향 차이를 엿볼 수 있다. 먼저 편안한 셔츠 차림의 작가 하우신에게서 상대의 심중을 꿰뚫어 보려는 기민한 시선이 느껴진다면 살짝 푼 넥타이에 슈트 차림을 한 검사 송수현에게선 현재 상황에 몰두한 우직함이 느껴진다. 또한 문제를 풀어나가는 방식에서도 송수현은 자료와 증거를 통해 해법을 찾는다면 동생 하우신은 자신이 보고 느낀 것들이 데이터가 돼 끊임없는 고찰로 돌파구를 찾는다.

작은 디테일까지 확연히 구별시켜 쌍둥이 형제의 매력을 다채롭게 발산할 지성이 얼마나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구현해낼지 벌써 기대가 실린다. 계부의 죽음과 관련해 진범을 추적하는 형 송수현과 증거물을 찾으러 나선 하우신, 생김새는 똑같아도 성향은 정반대인 쌍둥이 형제의 치열한 각개전투가 펼쳐질 ‘아다마스’가 더욱 기다려진다.

올여름 지성의 1인 2역 연기로 진한 장르적 쾌감과 카타르시스를 안겨줄 쌍둥이 형제의 진실 추적극 tvN 새 수목드라마 ‘아다마스’는 오는 27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tvN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