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환혼' 이재욱, 정소민 위해 마음 바꿨다 "널 꼭대기까지 데리고 가줄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욱이 수련하지 않으려 하였으나 정소민을 위해 마음을 바꿨다.

2일 방송된 tvN '환혼'에서 무덕이(정소민)는 장욱(이재욱)을 단양곡으로 데려갔다. 단양곡은 낙수가 지내며 술법을 갈고 닦던 곳이었다. 오랜만에 도착한 단양곡은 누군가 살고 있던 흔적이 역력했다.

장욱은 "살림 차리자는 줄 알고 오해할 뻔 했다"고 말해 무덕이를 당황시켰다. 이에 무덕이는 오직 수련에만 집중할 수 있는 곳이었다며 해명하며 장욱에게 버럭했다.

늦은 밤, 씻고 나온 장욱은 기절한 듯 잠이 든 무덕이를 발견했다. 장욱은 홀로 침상에 누웠지만, 불편하게 잠든 무덕이가 신경쓰였다. 이에 무덕이를 침상에 눕혔고 자신은 바닥에 누워 잠을 청했다.

그리고 늦은 밤 한 사내가 들어왔다. 그는 무덕이가 환혼인이라는 것을 단번에 알아보았고, 폭주하느니 이대로 죽는 것이 나을 거라며 힘을 쓰려고 했다. 하지만 사내는 곧 힘을 거두었다. 무덕이의 몸 안에 깃든 엄청난 힘을 느꼈기 때문이다.

장욱은 사내와 대치했다. 자신의 오른손 결박을 풀어 사내를 무찌르려 하였으나 뜻대로 되지 않았고, 오히려 당하고 말았다. 그때 밖으로 나온 무덕이가 두 사람을 발견했다. 하지만 무덕이는 곧 쓰러졌고, 아무 것도 기억하지 못했다.

사내는 자신의 이름을 '이선생'(임철수)이라고 소개했다. 이선생은 투닥거리는 장욱, 무덕이의 모습을 보고 "부부냐"고 물었으나, 두 사람은 발끈해 아니라고 답했다.

무덕이는 이선생에게 장욱의 오른손에 몰린 기운을 풀 수 있도록 도움을 청했다. 이선생은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하면서도, 자신의 수련법을 따라야 한다고 했다. 그 수련법 중 하나는 '단근초'를 다린 물을 마시는 것.

장욱은 단근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무덕이는 "고수가 된다면 고자쯤 감수해도 된다"면서 "쓸데 없는 양기에 집착하지 말라"고 말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김내관이 잡아먹은 시체의 소식은 박진(유준상)의 귀에까지 들어갔다. 박진은 서율(황민현)과 박당구(유인수)를 불러 수레를 쫓으라 하였으나, 이미 시체는 빼돌려졌고 송림의 영패만 남겨져 있었다.

서율과 박당구는 장욱이 잃어버린 영패라 고했고, 두 사람은 장욱을 찾아가 어디서 어떻게 잃어버렸는지 알아오라는 명령을 받아 단양곡으로 향했다.

장욱은 이선생과 함께 지내며 살림을 배웠다. 두 사람은 죽이 잘 맞았고, 장욱은 산속에서 사는 편안한 삶에 만족했다. 무덕이는 그런 장욱이 마음에 들지 않는 듯 "세자와의 대결은 어떻게 됐는지 걱정도 안돼?"라고 물었다. 장욱은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없다고 했다.

이에 무덕이는 "쓸모 없으면 죽여버린다고 했다"면서 장욱에게 덤벼 들었으나, 장욱은 체력이 약한 무덕이의 몸을 무시했다. 무덕이는 화가 난 채로 산을 내려갔다.

기루에 들렀던 무덕이는 천부관에 끌려갈 뻔 했다가 세자의 도움을 받았다. 세자가 주는 술을 모두 받아 마셨던 무덕이 앞에 장욱이 나타났다.

서율은 단양곡에서도 낙수와 추억이 깃든 장소로 향했다. 그곳에서 무덕이를 본 서율은 깜짝 놀라고 말았다. 서율은 술에 취한 채 떨어진 무덕이를 안아서 구했다.

처소에 도착한 무덕이는 쓰러져 누웠고, 장욱은 과거 서율이 단양곡에 자주 드나들었음을 알게 되었다. 서율은 낙수를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내가 아주 많이 좋아했었다"고 말했는데, 이를 들은 장욱은 서율과 낙수 사이에 뭔가가 있었음을 눈치챘다.

장욱은 무덕이를 위해 앞으로 나아가기로 결정했다. 장욱은 무덕이에게 "내가 널 저 꼭대기까지 데리고 가줄게"라고 말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tv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